닫기

글로벌이코노믹

LG 클로이 '서브봇’, '서울대병원 누빈다'

공유
0

LG 클로이 '서브봇’, '서울대병원 누빈다'

LG전자, 클로이 서브봇 서울대병원 대한외래에 공급
국산 상용서비스로봇, 국내 병원 도입 첫 사례
LG전자 "언택트 문화 확산에 로봇 역할 더욱 커질 것"

center
LG전자가 자율주행 서비스 로봇인 ‘LG 클로이 서브봇(LG CLOi ServeBot)’을 정식 출시하며 본격적인 판매를 시작했다. 사진은 서울대학교병원 간호사가 LG 클로이 서브봇(서랍형)을 사용하고 있는 모습. 사진=LG전자 제공
LG전자의 자율주행 서비스 로봇 ‘LG 클로이 서브봇(LG CLOi ServeBot)’이 국내 1위 서울대병원에 진출했다. 국산 상용서비스 로봇이 국내 병원에 도입된 사례가 이번이 처음으로 업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LG전자는 지난 7일 LG 클로이 서브봇(서랍형) 1호를 출시하고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서울대학교병원 대한외래에 공급했다고 8일 밝혔다.

이 로봇은 병원에서 혈액 검체, 처방약, 수액, 진단시약, 소모품 등과 같이 수시로 운반해야 하는 다양한 물품을 배송하는 데 활용될 예정이다.

앞서 LG전자는 지난해 11월 서울대학교어린이병원에 인공지능 홈로봇 ‘LG 클로이’를 시범 배치하며 병원에서의 로봇 서비스 사업을 실험한 바 있다.

또한 LG전자는 이달부터 CJ푸드빌이 운영하는 제일제면소, 빕스, 계절밥상, 더플레이스 등 여러 매장에서 LG 클로이 서브봇(선반형)을 순차적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LG전자는 앞서 지난 2월 서울 중구에 위치한 제일제면소 서울역사점에 LG 클로이 서브봇 1대를 도입하고 시범 운영에 들어간 바 있다.

LG 클로이 서브봇(서랍형)은 병원을 포함해 호텔, 사무실 등에서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제품 크기는 가로 50cm, 세로 50cm, 높이 130cm다. 3칸의 서랍에 최대 15kg까지 실을 수 있다. 또한 배송 중 도난, 분실 등을 방지하기 위해 보안 잠금 장치가 되어 있다. 관리자가 로봇 관제 시스템을 이용해 원격으로 로봇의 상태를 모니터링하고 사용 이력, 배송 스케줄 등을 관리할 수도 있다.

주로 레스토랑에서 사용될 LG 클로이 서브봇(선반형)은 서랍형과 크기가 동일하다. 선반 3개를 끼우면 최대 4개의 칸에 20kg까지 음식을 나눠 담을 수 있다.

특히 LG 클로이 서브봇은 자율주행 기술을 기반으로 다수의 목적지를 설정해 순차적으로 물건을 배송할 수 있다. 장애물 회피 기술을 이용해 장애물을 감지하면 “죄송합니다. 잠시만 양보해주세요.”라고 말하며 접촉을 피한다. LG전자는 2017년부터 인천공항에서 클로이 안내로봇을 운영하며 안정적인 로봇 자율주행기술과 장애물 회피 기술을 검증했다.

뿐만 아니라 LG 클로이 서브봇은 터치 디스플레이를 탑재해 목적지 설정 등을 터치로 손쉽게 할 수 있다. 운행 중에는 디스플레이에 동그란 눈을 표시해 눈을 깜빡이거나 웃음을 짓는 등 다양한 감정을 표현해 친밀한 느낌을 더한다. 영어를 지원해 외국인이 많은 공간에서도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다.

LG전자는 로봇이 단순한 업무를 대신하면 직원들은 육체적인 부담을 줄이고 고객에 더욱 집중할 수 있어 서비스 품질이 높아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비대면 서비스가 필요한 시기에 사람 간의 접촉을 최소화할 수 있는 로봇의 역할이 더욱 커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LG전자가 지금까지 출시한 로봇은 안내로봇, 홈로봇, 셰프봇, 서브봇 2종 등 총 5종이다. LG전자는 앞으로 이를 더욱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노진서 LG전자 로봇사업센터 전무는 “비대면 서비스가 확대되고 있는 시기에 LG 클로이 로봇이 병원, 호텔, 레스토랑, 사무실 등 다양한 장소에 활발하게 도입돼 새로운 고객 가치를 창출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오만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3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