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트럼프, "미국 코로나19 사망률 세계에서 가장 낮아"

공유
0

트럼프, "미국 코로나19 사망률 세계에서 가장 낮아"

center
사진=픽사베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7일(현지시간) 트위터에 미국의 코로나19 사망률이 "세계에서 가장 낮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가짜뉴스는 이렇게 가장 중요한 사실을 보도해야 하지만, 그렇게 하지 않는다"며 언론을 비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워싱턴 타임스'의 기사를 인용하며 "코로나19(중국 바이러스)의 미국 내 사망률은 최정점을 찍은 이후 빠르게 떨어지고 있다"고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언급한 워싱턴 타임스의 보도는 케일리 매커내니 백악관 대변인의 지난 6일 언론 브리핑 내용을 바탕으로 작성된 것이다.

당시 매커내니는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19 확진자의 99%는 전혀 피해가 없다'고 한 발언을 수습하며 "미국의 사망률이 10배가 낮아졌고, 대통령은 이에 주목한 것"이라고 했다.

그러나 인구 100만 명 당 사망자 수로 계산하더라도 미국의 순위는 세계 9위로 상당히 높은 편이다.

사망률이 가장 낮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도 사실이 아니다.

한편 이날 미국의 사망자 수는 전날보다 1117명이 늘어난 304만1950명으로 집계됐다.

2위인 브라질의 162만8283명의 2배에 달하는 압도적인 숫자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