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브라질 대통령 코로나19 확진…"이게 인생, 공포에 떨 이유 없다"

공유
1

브라질 대통령 코로나19 확진…"이게 인생, 공포에 떨 이유 없다"

center
자이르 보우소나루(65) 브라질 대통령이 코로나19에 걸렸다고 7일(현지시간) 발표했다. AP/뉴시스


자이르 보우소나루(65) 브라질 대통령이 코로나19에 걸렸다.

AP통신, CNN 브라질 등에 따르면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7일 정오(현지시간)께 생방송으로 진행된 기자회견을 통해 "코로나19 검사 결과 양성판정을 받았다"고 발표했다.

수도 브라질리아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그는 마스크를 착용한 채 등장, "공포에 떨 이유가 없다. 그게 인생이다"고 말했다.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마스크를 벗은 뒤 기자들을 향해 웃어 보이며 "내 얼굴을 보라. 나는 정말 괜찮다"며 "날 위해 기도해 준 사람들, 또 그들이 원하는 만큼 나를 비판한 사람들 덕분이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 근처를 산책하고 싶지만 의사들의 권고에 따라 그렇게 하진 않겠다"고도 말했다.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지난 6일 38도의 고열과 기침 등을 호소하며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지난 4일 미국 대사관에서 관계자들과 식사를 한 뒤 증상을 호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브라질 일간지 오글로보(O Globo)에 따르면 토드 채프먼 주브라질 미국대사는 미국 독립기념일인 지난 4일 보우소나루 대통령과 외무장관, 국방장관, 자신의 셋째 아들인 에두아르두 보우소나루 하원의원 등을 초대해 오찬을 함께 했다.

채프먼 대사를 포함해 당시 자리에 동석한 이들도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고 오글로보는 전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