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LG전자, 新가전이 살렸다…코로나19 위기 속 실적 선방(종합)

공유
0

LG전자, 新가전이 살렸다…코로나19 위기 속 실적 선방(종합)

2Q 영업익 4931억원…전년比 24.4%↓
시장 전망 1000억원가량 웃돌아

center
LG전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속에서도 신(新)가전과 TV사업 호조에 힘입어 올 2분기 시장 전망을 뛰어넘는 실적 선방을 기록했다. 사진=글로벌이코노믹DB
LG전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속에서도 신(新)가전과 TV사업 호조에 힘입어 시장 전망을 뛰어넘는 실적 선방을 기록했다.

LG전자는 2분기 잠정 매출액 12조8340억원, 영업이익 4931억원을 기록했다고 7일 공시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7.9%, 24.4% 감소한 수치다.

이 같은 실적은 시장 전망을 웃도는 것이다. 당초 증권업계는 LG전자 2분기 잠정 실적으로 매출액 12조7100억원, 영업이익 3999억원을 예상했다. 영업이익은 시장 전망치보다 약 1000억원 늘어난 셈이다.

증권업계는 의류관리기, 건조기, 공기청정기 등 新가전과 TV사업 판매 호조가 실적 선방을 이끈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권성률 DB투자증권 연구원은 "LG전자는 어려운 시장 환경에서 가전과 TV에서 시장점유율을 올리는 등 수익성 방어를 잘 하고 있다"면서 "올 상반기 코로나19 사태가 큰 파장을 일으킨 것을 감안할 때 선방한 편"이라고 평가했다.

이날 LG전자는 구체적인 사업 부문별 실적은 공개하지 않았지만 LG전자 가전 사업을 담당하는 H&A사업본부는 올해 2분기에 6000억원 이상의 영업이익을 기록했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다만 LG전자의 '아킬레스건'으로 평가받는 스마트폰 사업(MC)과 전장 사업(VS)은 적자를 피하지 못한 것으로 예상된다.

증권업계는 LG전자의 하반기 실적에 대해 장미빛 전망을 내놓고 있다.

박강호 대신증권 연구원은 "LG전자의 가전 경쟁력은 굳건하다"면서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에 힘입어 평균판매가격(ASP)이 상승하고 건조기와 식기세척기, 세탁기 등 프리미엄 제품 매출 호조로 하반기에 실적 호조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오만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3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