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공적 마스크 제도 폐지…수량 제한 없이 구매 가능

공유
1

공적 마스크 제도 폐지…수량 제한 없이 구매 가능

center
식품의약품안전처


'공적 마스크' 제도가 오는 12일부터 폐지되고 시장공급체계로 전환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공적 마스크는 코로나19 사태 초기인 2월말 마스크 대란이 벌어지면서 도입됐는데, 그 근거 규정의 유효기간이 11일 만료된다.

식약처는 마스크 생산역량이 증가, 6월 첫 주부터 일주일에 약 1억 장 이상의 마스크가 생산되고 있다고 밝혔다.

온·오프라인에서 판매되는 KF94 보건용 마스크의 가격도 2월 넷째 주 2751∼4221원에서, 이달 첫째 주에는 1694∼2100원으로 하락했다.

공적 마스크 제도가 폐지되면 보건용 마스크는 약국, 마트, 편의점, 온라인 등에서 누구나 자유롭게 구매할 수 있다.

지금은 일주일에 1인당 10장까지만 살 수 있다.

식약처는 제도 종료에 앞서 8일부터 11일까지 나흘 동안은 현행 공적 마스크 판매처에서 중복구매 확인이나 수량 제한 없이 공적 마스크를 구매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식약처는 의료기관에서 사용하는 수술용 마스크에 대해서는 현행 공적 공급체계를 유지하고 공적 출고 비율도 기존 60%에서 80%로 높이기 했다.

비말 차단용 마스크는 기존과 마찬가지로 공적 마스크가 아닌 시장공급체계로 공급될 예정이다.

정부는 신속 허가, 판로개척 지원 등으로 비말 차단용 마스크의 생산과 공급 확대를 유도하기로 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