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문 대통령, "부동산 대책이 최고 민생과제"

공유
0

문 대통령, "부동산 대책이 최고 민생과제"

center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 보좌관 회의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6일 "지금 최고의 민생과제는 부동산 대책"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세계적으로 유동자금이 사상 최대로 풍부하고 금리는 사상 최저로 낮은 상황에서 정부는 최선을 다해 부동산 투기를 억제할 것"이라며 "실수요자를 보호하고 서민과 청년의 주거 안정을 위한 대책을 강력히 추진해 나가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국회도 협조해 주기 바란다"며 "이미 작년에 내놓은 12·16 대책과 최근의 6·17 대책은 물론, 곧 내놓을 정부의 추가 대책까지 포함, 국회에서 신속히 입법으로 뒷받침해줘야 실효를 거둘 수 있다"고 밝혔다. 또 "국민의 오랜 염원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법대로 7월에 출범하려면 공수처장을 비롯해 국회가 결정해 줘야 할 일이 많다"며 "더 지체하지 말고, 후보 추천과 인사청문회를 기한 안에 열어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절차에 따라 공수처장 후보를 추천해 줄 것을 국회에 공문으로 요청했으나 많이 늦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국회가 스스로 법으로 정한 절차에 따라 국회의 기본적 의무도 다해주시기 바란다"며 "입법부 스스로 법을 무너뜨리는 과오를 범하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3차 추경안이 통과된 것에 대해서는 "정부의 희망보다는 늦었지만 6월 임시국회 회기 내에 처리된 것은 천만다행"이라고 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