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코로나 사태… "아시아, 올해 사상 최초 마이너스 성장"

공유
0

코로나 사태… "아시아, 올해 사상 최초 마이너스 성장"

center
자료=전경련


코로나19 사태로 아시아 지역이 올해 사상 최초로 마이너스 성장을 할 것으로 전망됐다.

앙가나 바네르지 IMF 시니어 이코노미스트는 6일 전경련 컨퍼런스센터에서 열린 '코로나19 이후 세계경제 전망과 한국의 대응 세미나'에서 이같이 밝혔다.

세미나는 전국경제인연합회과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이 공동으로 개최했다.
세미나에서 바네르지 이코노미스트는 "현재 일부 아시아 국가의 경기 회복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지만, 전반적으로는 당초 예상보다 경기회복이 지연되고 있고, 본격적 경기 회복은 2021년에서야 가능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경제 회복 지연의 이유로 예상보다 길어진 봉쇄조치, 수출 수요 감소, 코로나19 이후 불평등의 심화 등을 지적했다.

그러면서 "올해 아시아 지역 성장률은 사상 최초로 마이너스 1.6%를 기록할 것"이라며 "위기상황인 만큼 정책당국들은 국가채무 관리, 금융시스템 안정화, 사회안전망 강화, 노동시장 유연화 등에 특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성백린 연세대 생명공학과 교수는 "코로나19는 인류를 위협해온 수많은 바이러스 중의 하나에 불과하며, 지난 20여 년간 에볼라, 신종 플루, 사스, 메르스 등으로 점철되었던 위협 사례 중 하나"라고 밝혔다.

성 교수는 "그러나 이번 사태를 근간으로 감염병 대응에 대한 새로운 패러다임 시프트가 요구되고 있고, 이제 지난 100여 년간 이념 중심으로 대결했던 전쟁으로부터 인류 공동의 적인 바이러스와의 전쟁으로 변화되고 있으며, 전쟁이 또 다른 전쟁물자 산업 탄생을 동반하듯이 바이러스 대응은 인류 공통의 전략적 신산업이 될 것임을 예고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여준 KIEP 선진경제실 미주팀장은 2분기 미국경제는 경제활동이 상당 부분 재개되고 주요 경제지표가 개선되는 모습을 보임에 따라 V자형 경기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졌으나, 최근 코로나가 다시 확산되는 추세를 보임에 따라 하반기 경기 회복 가능성도 불투명해졌다고 전망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