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문 대통령 지지율 49.8%… 15주 만에 40%대로 하락

공유
0

문 대통령 지지율 49.8%… 15주 만에 40%대로 하락

center
자료=리얼미터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이 6주 연속 하락, 15주 만에 40%대로 낮아졌다.

6일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7월 1주(6월29일~7월3일) 주간 집계 결과,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은 지난주 대비 3.5%포인트 내린 49.8%를 나타냈다.

매우 잘함 29.3%, 잘하는 편 20.5%였다.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2.8%포인트 오른 45.5%로 높아졌다.
매우 잘못함 29.4%, 잘못하는 편 16.1%로 집계됐다.

'모름·무응답' 은 0.7%포인트 상승한 4.7%였다.

긍·부정 평가 차이는 4.3%포인트다.

한 자릿수 차이는 3월 4주차 조사 때의 긍정 52.6%, 부정 44.1% 이후 14주 만이다.

문 대통령 지지율은 5월 3주 62.3% → 5월 4주 59.9% → 6월 1주 59.1% → 6월 2주 58.2% → 6월 3주 53.4% → 6월 4주 53.3% → 7월 1주 49.8% 등 6주 연속 내림세를 나타냈다.

인천국제공항 정규직 전환 논란과 민주당의 단독 원 구성, 법무부 장관과 검찰총장 간 갈등 재연, 6·17 부동산 대책으로 인한 부동산 논란 이슈가 이미 지지율에 큰 영향을 미친 가운데 뚜렷한 상승 요인이 없다는 분석이다.

또 6·17 부동산 대책 후 문 대통령이 지시한 다주택자 세 부담 강화와 공급 확대 등 후속 대책에 대한 기대감도 크지 않다는 점도 악재로 작용했다는 해석이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