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코리아스피드레이싱] 개막전 열기에 태백스피드웨이 서킷 '후끈'

공유
0

[코리아스피드레이싱] 개막전 열기에 태백스피드웨이 서킷 '후끈'

5일 오후 개막전 결승
10개 클래스, 70개 팀 200여 명 참가
넥센 네이밍 테이핑 작업, 코로나19 영향

center
코리아스피드레이싱 경기 장면. 사진=KSR
코리아스피드레이싱이 태백스피드웨이 서킷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국내 최장수 모터스포츠 대회 코리아스피드레이싱(KSR, 대표 김기혁)이 5일 태백스피드웨이 서킷(1랩=2.5km)에서 시즌 개막전 결승 경기를 개최한다.

개막전은 철저한 코로나19 방역 절차와 함께 무관중으로 치러지며, 모든 야외 부대행사는 취소됐다.

GT-300, RV-300 등 총 10개 클래스로 진행되는 개막전은 70개 팀의 200여 명 선수가 참가해 박빙의 승부를 펼친다.

특히 이번 개막전은 넥센타이어의 불가피한 상황으로 경기 타이틀인 넥센 네이밍이 테이핑으로 가려진 채 경기가 진행된다.

이날 오전 참가 선수들을 대상으로 진행된 브리핑 시간에서 해당 내용이 긴급 전달됐고 선수들은 당혹감을 감추기 힘든 모습이었다.

하지만 코로나19로 인한 최대 후원사의 요청인 만큼 주최사의 설명에 팀 관계자들은 안정을 되찾았고 문제없이 개막전을 치르기로 했다.

오후부터 진행되는 2020시즌 개막전은 첫 우승자를 배출하는 만큼 모든 팀과 선수들이 치열한 승부를 펼칠 것으로 기대된다.


태백=김현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hs7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