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수출규제 1년… 국내 진출 일본기업 매출 감소, 적자 속출

공유
0

수출규제 1년… 국내 진출 일본기업 매출 감소, 적자 속출

center


일본의 소재 수출 규제 1년 만에 우리나라에 진출한 일본 기업의 매출이 크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5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우리나라에 진출한 31개 일본 소비재 기업의 경영성적을 분석한 결과, 이들 기업이 지난해 우리나라에서 올린 매출액은 전년보다 평균 6.9% 줄었고 영업이익은 71.3%나 급감한 것으로 집계됐다.

식음료 업종의 경우 매출액이 19.5% 줄었고 순이익은 적자 전환하는 등 가장 큰 타격을 받았다.

아사히 맥주로 유명한 롯데아사히주류는 지난해 매출액이 50.1%, 624억 원 감소했고, 308억 원의 영업 손실을 냈다.
또 즉석 수프 '보노'로 알려진 한국아지노모의 매출액은 34.2%, 영업이익은 70.6% 감소했다.

자동차·부품업체의 매출액도 16.8% 줄었고, 생활용품업체는 -14.5% 감소한 것으로 분석됐다.

혼다코리아의 작년 매출액이 22.3%, 1041억 원 줄었고 146억 원의 순손실을 기록했다.

생활용품업종 중 '유니클로'의 에프알엘코리아의 매출액은 31.3%, 4439억 원 급감했고 2402억 원의 영업 손실을 냈다.

일본 의류브랜드 데상트코리아는 매출액이 15.3%, 세탁세제 '비트'를 판매하는 라이온코리아 12.9%, 생활용품 브랜드 '무지'를 운영하는 무인양품은 9.8%가 각각 감소했다.

화장품업종 매출액은 7.3%, 유통업종은 3.4%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편의점 한국미니스톱의 매출액은 3.1% 줄었다. 한국미니스톱은 일본 미니스톱이 96.06%, 전범기업으로 알려진 미쓰비시가 3.94%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