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추 장관 수사지휘는 부당"…검사장들 성토 9시간 회의

공유
1

"추 장관 수사지휘는 부당"…검사장들 성토 9시간 회의

center


윤석열 검찰총장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수사 지휘에 대응하기 위해 소집한 전국 검사장 회의가 약 9시간 만에 종료됐다.

이날 회의에서는 윤 총장에 대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이 부당하다는 의견이 다수 제기된 것으로 전해졌다.

대검찰청에 따르면 3일 오전 10시에 시작된 회의는 오후 6시50분께 끝났다.

오전에는 고검장, 오후에는 지검장과 고검 차장검사들이 회의에 참여했다.

윤 총장은 전날 이른바 '검언 유착' 의혹 사건과 관련된 추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 직후 회의를 소집했다.

회의에 참석한 다수의 검사장은 윤 총장이 추 장관에게 부당 지시를 이유로 수사 재지휘를 요청해야 한다는 의견을 낸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 주변에서는 장관 지시의 부당성을 적극적으로 알리고 장관에게 재지휘를 요청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는 얘기도 나온다.

윤 총장은 오전에 고검장 회의만 주재하고 나머지 회의는 인사말만 한 뒤 회의장을 떠났다.

대검은 이날 의견을 취합, 6일까지 윤 총장에게 보고할 계획이다.

추 장관의 수사지휘에 대한 윤 총장의 최종 입장은 이후에 정해질 전망이다.

'검언 유착' 의혹은 이동재 전 채널A 기자가 올해 초 이철 전 밸류인베스트코리아(VIK) 대표를 상대로 신라젠 의혹을 취재하면서 한동훈(47·사법연수원 27기) 검사장과 공모,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비리를 제보하라고 협박했다는 것이 골자다.

한 검사장이 윤 총장의 측근이라는 사실 때문에 윤 총장의 전문수사자문단 소집이 수사를 무마할 명분을 마련하기 위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돼 왔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