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음주사고 낸 후 극단적 선택한 경찰관 사망

공유
0

음주사고 낸 후 극단적 선택한 경찰관 사망

center
그래픽=뉴시스


강원도 내의 한 경찰서 소속 경찰관이 음주운전 사고를 낸 뒤 직위해제 된 상태에서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가 치료를 받던 중 3일 숨졌다.

강원지방경찰청 등에 따르면 40대 경찰관 A씨가 지난달 26일 낮 자신의 집에서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사고 직후 A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대원 등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 중 이날 오전 사망했다.

A씨는 지난달 1일 오후 8시 15분께 속초시 교동 국민은행 연수원 앞 도로에서 술을 마신 채 운전하다가 신호 대기 중인 차량을 들이받는 추돌사고를 냈다.

당시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운전면허 취소 수치인 0.08% 이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일로 이튿날 직위해제 된 A씨는 도로교통법(음주운전) 위반 혐의로 조사를 받았다.

이후 A씨는 자신의 집에서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