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HDC현대산업개발, 기업결합신고 마무리…“아시아나 인수상황 재점검 협의 중”

공유
0

HDC현대산업개발, 기업결합신고 마무리…“아시아나 인수상황 재점검 협의 중”

2일 러시아 경쟁당국으로부터 기업결합신고 절차 마무리 통보받아
회사 측 “선행조건 미충족 상황 해소돼야 거래종결…재점검 협의 돌입”

center
정몽규 HDC그룹 회장이 지난 1월 ‘HDC그룹 미래전략 워크숍’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HDC현대산업개발
HDC현대산업개발이 아시아나항공 인수 관련 러시아 경쟁당국의 승인을 얻으면서 해외 기업결합 승인 절차를 마무리했다.

HDC현대산업개발은 지난 2일 오후 11시께 아시아나항공 인수와 관련, 러시아 경쟁당국으로부터 기업결합신고 절차가 마무리됐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3일 밝혔다.

HDC현대산업개발은 미래에셋대우와 함께 아시아나항공 인수에 참여해 지난해 12월 금호산업, 아시아나항공과 각각 주식매매계약 및 신주인수계약을 체결하고 인수절차를 진행해왔다.

회사 측은 지난 1월부터 한국 공정거래위원회를 시작으로 미국과 중국, 러시아, 터키, 카자흐스탄에서 인수 선행조건 중 일부인 기업결합승인 절차를 밟아왔으며, 이번에 러시아 당국의 승인으로 인수 선행조건인 해외 기업결합 승인 절차가 모두 마무리된 것이다.

다만 HDC현대산업개발은 러시아 당국의 승인을 얻었지만 아시아나항공 인수 협상이 끝난 것은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회사 측은 산업은행 등 아시아나 채권단과 인수상황 재점검과 관련한 협의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HDC현대산업개발 관계자는 “러시아를 끝으로 기업결합승인 절차는 마무리됐지만 금호산업과 아시아나항공의 계약상 매도인 등의 진술과 보장이 중요한 면에서 모두 진실돼야 하며 확약과 의무가 중요한 면에서 모두 이행되었다는 등 다른 선행조건이 동시에 충족돼야만 HDC현대산업개발의 거래 종결의무는 비로소 발생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HDC현대산업개발은 아시아나항공의 인수 조건을 원점에서 재검토해달라고 산업은행 등 채권단과 매각 주체인 금호산업에 요청했다. 회사 측은 “채권단과 인수상황 재점검과 관련한 협의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