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LH '베트남 흥옌성 경협산단' 2개구역 개발계획, 현지 정부 최종 승인 획득

공유
0

LH '베트남 흥옌성 경협산단' 2개구역 개발계획, 현지 정부 최종 승인 획득

베트남 정부 공식 인허가 승인...한국형 산업단지 407만㎡ 본격 개발 착수
내년 상반기 조성공사 시작...포스트 코로나 시대 중소기업 해외진출 지원

center
한-베트남 경협산단 위치도. 사진=한국토지주택공사(LH)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조성 중인 베트남 흥옌성(省) 경제협력 산업단지 3개 구역 중 2개 구역이 베트남 정부로부터 공식 인허가 승인을 받았다.

LH는 해외진출 희망기업 지원을 위해 추진 중인 한-베트남 경제협력 산업단지 조성사업 407만㎡(123만평)의 개발계획이 지난 6월 29일 베트남 정부로부터 처음 승인받았다고 2일 밝혔다.

승인된 구역은 흥옌성 산업도시 내 LH의 사업참여가 예정된 클린산단(143만㎡), 산단1구역(264만㎡), 도시구역(378만㎡) 등 3개 대상지 중 클린산단과 산단1구역으로, 이번 인허가 승인은 코로나19 팬데믹(대유행)에 따른 입국제한 등 리스크를 극복하고 이뤄낸 성과로 평가된다.

한-베트남 경협산단 조성사업은 정부가 추진하는 '신남방정책'의 핵심이자 지난해 11월 개최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당시 양국 정상이 합의한 국가적 경제협력 프로젝트이다.

앞서 LH는 2017년 '베트남 흥옌성 및 민간사와의 개발협력에 관한 포괄적 MOU'를 시작으로, 지난해 베트남 현지 디벨로퍼인 에코랜드(Ecoland)社와 '사업예비시행 약정'을 체결하는 등 해외진출을 적극 추진해왔다.

이번 개발계획 승인에 따라 LH는 클린산단 구역을 시작으로 산단1구역, 도시구역을 단계적으로 개발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올해 현지 합작투자법인을 설립하고 내년 상반기 조성공사를 시작할 예정이다.

한-베트남 경협산단은 하노이 중심으로부터 남동쪽 약 30km에 위치한 2645만㎡ 규모의 흥옌성 산업도시 내에 조성되며, 하노이~하이퐁 고속도로와 인접해 인근 국제공항과 항만으로 1시간 내 접근이 가능하다.

배후에 삼성, LG 등 한국 기업들의 생산시설이 위치해 기존 공장들과의 시너지 효과도 창출할 수 있다.

우리나라는 1988년부터 지난해 6월까지 베트남에 7000개 이상의 프로젝트, 646억 달러(약 77조 6000억 원)를 투자한 대(對) 베트남 해외직접투자(FDI) 1위 국가로, 이번에 LH가 추진하는 한-베트남 경협산단은 그동안 싱가포르, 일본 등이 주도한 베트남 산업단지 시장에 국내 공공부문이 첫발을 내딛어 우리 기업의 진출기반을 마련한다는 점에 의의가 있다.

LH는 관련 기관과 '코리아 데스크'를 마련해 산업단지 입주기업들의 현지 인허가 취득과 각종 행정처리, 금융사를 활용한 자금조달 컨설팅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변창흠 LH 사장은 "한-베트남 경협산단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하는 신남방정책의 핵심사업으로, 한계상황에 직면한 우리 기업들에게 새로운 활로를 열어주는 것은 물론 양국 경제협력 관계에도 큰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철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ch005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