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결혼정보회사 ‘듀오’, 성혼회원 평균 연소득은 男 6000만 원, 女 4000만 원

공유
0

결혼정보회사 ‘듀오’, 성혼회원 평균 연소득은 男 6000만 원, 女 4000만 원



center
듀오 성혼회원 표준모델. 표=듀오 제공

결혼정보회사 ‘듀오(대표 박수경)’가 자사 성혼회원 4만여 명 중 최근 2년 사이(2018년 6월~2020년 5월) 혼인한 초혼 부부 2964명(1482쌍)을 표본 조사한 바탕으로 ‘2020년 혼인통계 보고서’를 최근 발표했다.

이번 듀오의 조사 결과 성혼 남성 표준모델은 △36.3세 △연소득 5000만~6000만 원 △4년제 대졸 △신장 175.5㎝ △일반 사무직 종사자였다.

여성 표준모델은 △33.3세 △연소득 3000만~4000만 원 △4년제 대졸 △신장 163.1㎝ △일반 사무직 종사자로 나타났다.

초혼 남성의 중위소득은 6000만 원, 여성은 4000만 원이다. 소득 구간별로 나눠 보면, 남성은 ‘5000만~6000만 원 사이’(18.4%)와 ‘1억 원 이상’(18.4%), 여성은 ‘3000만~4000만 원 사이’(32.0%)가 가장 많았다. 7000만원 이상의 고소득자는 남성의 40.7%, 여성의 10.1%였다. 이 중 남성의 연간 최고 소득액은 20억 원, 여성은 15억 원으로 나타났다.

부부 간 연소득은 남편이 더 높은 경우가 83.7%로 아내가 더 높은 경우(12.5%)보다 6배 이상 많았다. 대체로 남편의 소득 수준에 비례해 아내의 연소득도 높아지는 양상을 보였다.

듀오의 성혼회원의 평균 초혼 연령은 남성 36.3세, 여성 33.3세였다. 15년 전(2005년 남 33.8세, 여 30.4세)과 비교하면 남성은 2.5세, 여성은 2.9세 많아졌다. 올해 통계청이 발표한 평균 초혼 나이(남 33.4세, 여 30.6세)보다는 남녀 각각 2.9세, 2.7세씩 높았다.


정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wjddud@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