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G-쉽스토리] 대우조선해양, 프랑스 설계업체에 LNG화물창 설계 의뢰

공유
2

[G-쉽스토리] 대우조선해양, 프랑스 설계업체에 LNG화물창 설계 의뢰

화물창 기술, 지난달 러시아로부터 수주한 선박에 적용될 예정

center
GTT 관리자들이 LNG화물창 설치여부를 검사하고 있다. 사진=GTT 홈페이지
대우조선해양이 프랑스 액화천연가스(LNG)화물창 설계업체 GTT에 2건의 LNG화물창 설계를 의뢰했다.

로이터 등 외신은 GTT가 대우조선해양이 건조하는 해양플랜트 FSU(Floating Storage Unit)에 적용될 LNG화물창 2건과 관련해 계약을 체결했다고 1일 보도했다.

FSU는 바다 위에서 LNG를 임시 저장한 후 다른 LNG운반선에 전달하는 선박을 뜻한다. 이 선박은 흔히 LNG바지(Barge)선으로 불린다.

LNG바지선의 LNG화물창에 적용될 기술은 GTT의 최신기술 'NO96 GW 시스템'이 적용될 전망이다.
NO96 GW 시스템은 LNG기화율(손실률·증발률)을 0.125%로 최소화하는 장치다.

조선업계 관계자는 “NO96 GW라는 명칭에서 알 수 있듯이 이 시스템은 NO01부터 시작해 총 96번째로 향상된 버전을 뜻한다”며 “GTT는 의심할 여지없는 세계 최고 LNG화물창 설계업체이기 때문에 선사(발주사)들이 선호한다"고 말했다.

한편 NO96 GW 시스템은 대우조선해양이 지난달 9일 러시아 가스업체 노바텍(Novatek)으로부터 수주한 36만㎥ 급 LNG바지선에 적용된다. 건조계약 규모는 2척에 총 9013억 원으로 알려졌다.

이 선박은 향후 러시아 야말 2차 LNG 프로젝트에 투입돼 중간 기착지 역할을 할 예정이다. LNG바지선이 야말지역에 투입되면 북극해에서 생산된 LNG를 유럽과 아시아 지역으로 빠르게 공급할 수 있고 LNG운반선과의 운송연계도 이뤄져 선박 운용비도 크게 낮출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LNG바지선 인도는 2022년 말로 예정돼 있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