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삼성전자, 올 상반기 미래사업 인력 500명 채용…연말까지 1000명으로 늘린다

공유
0

삼성전자, 올 상반기 미래사업 인력 500명 채용…연말까지 1000명으로 늘린다

"위기 극복과 미래 개척 위해서는 '사람'이 먼저"

center
삼성전자는 올해 상반기에만 반도체 설계, AI 분야의 박사급 인력을 500여명 채용했다. 사진=글로벌이코노믹DB
삼성전자가 ▲시스템 반도체 ▲인공지능(AI) ▲소프트웨어 등 차세대 신기술 분야 핵심 인재 채용을 크게 확대하며 미래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올해 상반기에만 반도체 설계, AI 분야 박사급 인력을 500여명 채용했다고 1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올 연말까지 석박사 채용 인원을 역대 최대 수준인 총 1000여명으로 늘릴 방침이다.

삼성전자가 미래 사업 분야의 우수인력 확보에 적극 나서는 것은 ▲글로벌 무역 질서 변화 ▲IT 산업 경쟁 심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 위기 상황을 극복하고 미래를 개척해 나가기 위해 '사람'이 가장 중요하다는 경영철학에 따른 것이다.

삼성은 지난 2018년 180조 원 규모의 투자 계획을 발표하고 AI, 5세대 이동통신(5G), 전장용 반도체 등을 미래 성장사업으로 선정해 집중 육성해 왔다. 특히 지난해 4월에는 시스템 반도체 분야에 133조 원을 투자하고1만5000명을 채용하는 '반도체 비전 2030'을 발표한 바 있다.

또한 삼성전자는 지난 3월 디바이스솔루션(DS) 부문 채용 공고를 통해 ▲차세대 메모리 리더십 강화를 위한 메모리 연구개발 ▲시스템 반도체 경쟁력 확보 위한 설계와 공정 분야 ▲반도체 생산라인 스마트공장 구현 ▲4차 산업혁명 시대에 핵심적인 AI.소프트웨어 등 여러 분야에서 우수인재 영입에 나선다고 밝힌 바 있다.


오만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3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