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1분기 파생결합증권 상환, 코로나19로 대폭 감소

공유
0

1분기 파생결합증권 상환, 코로나19로 대폭 감소

center
자료=금융감독원
코로나19로 세계 주요 증시의 주가가 폭락하면서 1분기 파생결합증권 조기상환도 큰 폭으로 감소했다.

증권회사의 파생결합증권 발행·운용 손익도 적자로 전환됐다.

1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1분기 파생결합증권 발행과 상환은 26조3000억 원, 27조5000억 원으로 전년 동기의 26조1000억 원, 23조3000억 원과 유사했으나 전 분기의 42조 원, 44조1000억 원에 비해서는 큰 폭의 감소세를 보였다.

이 가운데 주가연계증권(ELS) 발행은 21조 원으로 전 분기보다 13조3000억 원, 38.8% 줄었다.

이는 코로나19로 3월 글로벌 주요 증시의 주식값이 폭락하면서 원금비보장형 ELS를 중심으로 발행이 크게 감소했기 때문이다.
원금비보장형 ELS 발행은 지난 1월 6조8000억 원, 2월 7조 원에 달했으나 3월에는 3조9000억 원으로 줄었다.

1분기 ELS 상환은 19조1000억 원으로 전 분기대비 15조8000억 원, 45.3% 급감했다.

코로나19로 글로벌 주요 증시의 주가가 동반 폭락하면서 조기상환 규모가 크게 감소한 영향이다.

1월 조기상환 규모는 8조4000억 원 이었으나, 2월 5조9000억 원, 3월 2조3000억 원으로 줄었다.

3월말 ELS 발행은 72조2000억 원으로 전 분기보다 1조2000억 원, 1.7% 증가한 수준이다.

또 기타파생결합증권(DLS) 발행은 5조3000억 원으로 전 분기대비 2조4000억 원, 31.2% 줄었고 상환은 8조4000억 원으로 8000억 원, 8.7% 감소했다.

1분기 증권회사의 파생결합증권 발행·운용 손익은 9067억 원 손실로 나타났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