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전경련, "자동차 선진국은 업계 살리면서 친환경차 전환"

공유
0

전경련, "자동차 선진국은 업계 살리면서 친환경차 전환"

center
자료=전경련


코로나19로 세계 자동차시장이 침체된 가운데, 유럽의 '자동차 선진국'은 기업을 살리면서 친환경 체제로 전환해 위기를 기회로 삼고 있는 것으로 지적됐다.

1일 전경련이 내놓은 '주요국 자동차 산업 지원 현황과 시사점'에 따르면 코로나19의 영향으로 1분기 세계 주요시장의 자동차 판매 규모는 작년 동기에 비해 27.5% 감소했다.

중국이 45.4%나 감소했고, 유럽은 26.3%, 인도는 22.4%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글로벌 자동차 판매량도 작년보다 20.2% 감소할 것으로 전망됐다.

전경련은 프랑스, 스페인, 독일 등 '자동차 선진국'은 기업을 살리고 친환경 자동차 체제로 전환해 '두 마리 토끼'를 잡으면서 위기를 극복해 나가고 있다고 분석했다.

프랑스는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이 직접 80억 유로(10조8000억 원) 규모의 자동차 산업 지원 방안을 발표하며 경영 위기에 빠진 르노자동차에 50억 유로(6조7000억 원) 규모의 금융 지원을 하겠다고 밝혔다.

또 친환경차 체제로 전환하기 위해 전기자동차 구입 보조금을 6000유로(807만 원)에서 7000유로(942만 원)로 인상하고, 내연기관차를 구입할 때도 3000유로(404만 원)를 지원하고 있다.

스페인 정부도 37억5000만 유로(5조 원) 규모의 자동차산업 지원 방안을 마련했다.

스페인은 부품업체를 포함한 자동차회사에 저금리로 대출을 해주는 등 약 27억 유로(3조6000억 원)를 금융 지원에 사용하고, 나머지는 전기차 구입 보조금 등에 활용하기로 했다.

독일도 전기차 구입 보조금을 3000유로(404만 원)에서 6000유로(807만 원)로 인상하고 충전 시설을 확충하는 내용이 경제 활성화 방안에 포함됐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