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국민 40.9%, “문재인 정부 임기 말 집값 지금보다 더 오를 듯”

공유
0

국민 40.9%, “문재인 정부 임기 말 집값 지금보다 더 오를 듯”

center
자료=리얼미터


국민 가운데 40.9%는 문재인 정부 임기 종료 시점의 집값이 지금보다 더 올라가 있을 것이라고 보는 것으로 나타났다.

1일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현 정부 임기가 끝나는 시점의 집값을 현재와 비교할 때 어떻게 전망하느냐'며 집값 전망에 대한 여론을 조사한 결과, '올라갈 것'이라는 응답이 40.9%로 가장 많았다.

'변화 없을 것'이라는 응답은 29.4%, '떨어질 것'이라는 응답은 17.1%로 집계됐다.

'잘 모름'은 12.6%였다.

자가 미소유자는 51.7%가 집값이 올라갈 것이라는 전망을 했고 떨어질 것이라는 응답은 12.6%로 평균보다 낮았다.

자가 소유자는 '올라갈 것'이라는 응답이 37.9%, '변화가 없을 것'이라는 응답이 30.5%로 오차범위 내에서 비등하게 나타났다.
수도권 자가 미소유자는 '올라갈 것' 응답이 55.5%, '떨어질 것'이라는 응답은 15.7%에 그쳤다.

수도권 자가 소유자도 '올라갈 것'이라는 응답이 44.5%로 높았다.

비수도권 자가 소유자는 '올라갈 것'이라는 응답이 32.4%, '변화가 없을 것'이라는 응답이 33.3%로 비슷하게 나타났다.

서울과 경기·인천 등 수도권에서는 '올라갈 것'이라는 응답이 48.4%로 평균을 상회했다.

특히 서울의 경우 50.3%가 올라갈 것이라는 응답에 공감했다.

반면 비수도권에서는 '변화 없을 것' 33.9%, '올라갈 것' 33.2%로 팽팽했다.

연령대별로는 20·30대에서는 '올라갈 것'이라는 전망이 42.3%, 40·50대에서는 46.0%로 나타났다.

60세 이상에서는 '잘 모름' 응답이 21.2%로 다른 연령대에 비해 상대적으로 많았다.

문재인 정부는 지난 17일 최근 집값이 오른 수도권 서부와 대전, 청주 등을 추가 규제지역으로 정하고 전세대출 규제를 강화해 갭투자를 막는 것을 골자로 하는 22번째 부동산 대책을 내놓았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지난달 30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종합정책질의에서 '부동산 대책이 실패하지 않았느냐는 이용호 무소속 의원의 질의에 "종합적으로 다 잘 작동하고 있다고 본다"고 말한 바 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