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RFA, 북한 코로나19 관련 주민 255명 격리 중

공유
0

RFA, 북한 코로나19 관련 주민 255명 격리 중

center
지난 3일 북한 평양의 룡왕 고급중학교 학생들이 등교하면서 코로나19 체온 검사를 받고 있다. AP/뉴시스


북한이 코로나19 관련, 주민 255명을 격리 중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자유아시아방송(RFA)은 30일(현지시간) 세계보건기구(WHO) 에드윈 살바도르 평양소장 이메일을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북한에서는 지난 19일까지 922명이 코로나19 검진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이들은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아 현재 확진자는 0명이라고 했다.

또 지난 5월7일까지 북한 내에서 443명이 격리 조치 중이었으며, 이로부터 한 달 뒤인 6월6일부터 19일까지 주민 255명이 격리됐다는 것이다.

격리자들은 신의주, 단둥 등 국경 지역 항만에서 일하는 북한 직원들로, 중국에서 들어오는 물품 운송을 담당해 격리됐다고 한다.

코로나19 발생 이후 지난 19일까지 북한 내 격리 해제자는 1만5551명으로 알려졌다.

또 북한에서는 지난 6월 첫 주 학교 개교 조치가 있었다.

중국 국경은 여전히 폐쇄 상태로 알려졌다.

살바도르 소장은 RFA에 "북한은 모든 국경을 봉쇄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