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속보] 미국 소비자 신뢰지수 급상승, 꺼져가던 뉴욕증시 부활… 홍콩보안법 헥시트 다우지수 펄펄

공유
2

[속보] 미국 소비자 신뢰지수 급상승, 꺼져가던 뉴욕증시 부활… 홍콩보안법 헥시트 다우지수 펄펄

콘퍼런스보드 6월 소비자신뢰지수 85.9 -> 98.1



center
미국 뉴욕증시 모습 사진= 뉴시스

미국의 소비자 신뢰지수가 급상승했다.

소비자신뢰지수라는 경제지표 덕에 꺼져가던 뉴욕증시가 소생했다.

홍콩보안법광 홍콩 헥시트 충격속에 다우지수가 부활했다.

나스닥지수는 다시 1만선을 넘었다. NASDAQ Composite 10018.04 +143.89 1.46%

콘퍼런스보드는 1일 6월 소비자신뢰지수가 85.9에서 98.1로 상승했다고 발표했다. 뉴욕증시의 컨센서스 예상치는 91.0이었다. 시장 예상보다 크게 높게 나타난 셈이다.

5월의 소비자신뢰지수는 기존 발표 86.6에서 하향 조정됐다. 6월 현재 여건 지수는 전월의 68.4에서 86.2로, 6월 기대 소비자신뢰 지수는 97.6에서 106.0으로 올랐다.

이날 뉴욕증시는 미국 소비자심리지수 등 주요 지표와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의 의회 증언등에 영향을 받고 있다. 소비자신뢰지수 발표이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 그리고 나스닥 지수는 모두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시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상황과 주요 경제 지표, 파월 의장 및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의 하원 증언 등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미국에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사상 최대치 수준으로 다시 늘어나면서 경제 재개 속도가 다소 늦춰지고 있다.

텍사스와 플로리다 등 환자가 급증한 지역은 봉쇄 조치를 일부 다시 강화했고, 뉴저지 등 예정된 경제 재개를 늦추는 주도 나왔다.

영국에서는 중부 지방의 도시 레스터에 봉쇄 조치가 다시 도입되는 등 전 세계적으로도 긴장감이 팽배하다.

다만 지난 3~4월과 같은 전면적인 봉쇄는 아니기 때문에, 경제에 미칠 충격이 어느 정도일지를 두고 시장의 평가는 엇갈리는 상황이다.

코로나19가 지속 확산해 봉쇄 조치가 더 강화될지, 제한적인 대응으로 통제가 가능해질지 등에 대한 불확실성은 여전하다.

최근의 경제 지표는 시장에 긍정적으로 작용하고 있다.

전일 발표된 미국의 펜딩 주택판매 등이 매우 양호했던 데 이어 이날 발표된 중국의 6월 공식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도 시장 예상을 상회했다.

투자자들은 개장 이후 발표될 미국의 6월 소비자신뢰지수가 개선 흐름을 이어갈지를 주시하고 있다.

홍콩 문제를 둘러싸고 미국과 중국의 갈등이 지속하는 점은 불안 요인이다.

중국은 미국 등의 반발에도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을 강행했다.

미국은 홍콩에 부여했던 특별지위를 일부 박탈했다. 윌버 로스 미국 상무부 장관은 전일 성명에서 "수출 허가 예외 등 홍콩에 특혜를 주는 미 상무부의 규정을 중단한다"고 발표했다.

한편 파월 의장과 므누신 장관은 이날 코로나19 대응책과 관련해 하원에서 증언한다.

이들이 내놓을 경기 전망이나 추가 부양책 관련 언급에 따라 시장의 변동성이 확대될 수 있는 상황이다.

영국 정부가 50억 파운드 규모의 인프라 투자 계획을 발표하는 등 각국의 코로나19 대응 재정 부양이 이어지고 있다.

뉴욕 증시 전문가들은 소비 심리 지표 등이 한층 중요해졌다고 진단했다.

프린시펄 글로벌 인베스터의 시마 샤 수석 전략가는 "현시점에서 핵심적인 지표는 소비자들의 자신감과 관련한 통찰력을 제공하는 모든 것"이라면서 "만약 지역적인 봉쇄 정책 등이 소비자들의 자신감에 부담을 준다면, 이는 경제 회복에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유럽 주요국 증시는 약세다. 범유럽지수인 Stoxx 600지수는 0.45% 내렸다.

국제유가는 하락했다. 8월물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1.46% 하락한 39.12달러에, 브렌트유는 1.58% 내린 41.05달러에 움직였다.


김대호 글로벌이코노믹 연구소장 tiger8280@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