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LG유플러스, 1인 가구 겨냥 ‘U+스마트홈 구글 패키지’ 출시

공유
0

LG유플러스, 1인 가구 겨냥 ‘U+스마트홈 구글 패키지’ 출시

7인치 스마트 스피커 ‘구글 네스트 허브’로 유튜브 등 OTT 서비스 제공

center
LG유플러스 모델이 ‘U+스마트홈 Google 패키지’를 체험하고 있다. 사진=LG유플러스
냐LG유플러스는 1인 가구를 겨냥한 홈IoT 패키지 ‘U+스마트홈 구글(Google) 패키지’를 출시한다고 30일 밝혔다.

U+스마트홈 구글패키지는 ▲구글 어시스턴트가 장착된 스마트 디스플레이 ‘구글 네스트 허브’ ▲조명 색ㆍ밝기 변경 및 숙면ㆍ집중모드 기능을 가진 ‘무드등’ ▲가전제품의 전원을 제어하고 화재 위험 방지가 가능한 ‘멀티탭’을 하나로 묶었다. 구글 네스트 허브에 장착된 구글어시스턴트는 음성명령을 인식해 일상 업무처리, ‘나의 하루’ 설정하기, 엔터테인먼트 즐기기 등을 도와주는 구글서비스다.

U+스마트홈 구글패키지는 최근 1인 가구를 중심으로 OTT 서비스의 수요가 급격히 늘어나는 점을 고려한 기획상품이다. 이 상품을 통해 고객들은 집 안팎에서 하루 종일 나만의 구글 어시스턴트를 통해 심리스(Seamless)한 콘텐츠 소비를 하며 음성만으로 다양한 작업을 처리할 수 있다.
특히 U+스마트홈 구글패키지는 심플한 IoT기기 구성으로 설치가 간편해 1인가구에 안성맞춤이란 게 LG유플러스의 설명이다. U+모바일 또는 인터넷 서비스를 함께 이용하는 고객이라면 부담 없는 수준인 월 7700원에 구글 서비스와 LG유플러스의 스마트홈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상품 구성에 포함된 멀티탭과 무드등 중 한 가지는 TV·에어컨·공기청정기를 제어할 수 있는 인공지능(AI) 리모콘으로도 변경할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구글패키지의 출시 기념 프로모션으로 가입 고객 전원에게 ▲유튜브 프리미엄(YouTube Premium) 멤버십 3개월 ▲구글 원(Google One) 멤버십 3개월 무료 체험을 제공한다.

염상필 LG유플러스 홈IoT상품담당은 "유튜브와 OTT 등 다양한 멀티미디어 소비가 많은 2030세대의 특성에 맞춰 7인치 디스플레이가 탑재돼 차별화된 스마트 스피커와 음성으로 손쉽게 이용할 수 있는 핸즈 프리 스마트홈 서비스를 강화해 고객 만족도를 높혀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현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amsa0912@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