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코로나19 뚫고 ‘수주’ 릴레이 ‘한화디펜스’…상반기 1조2000억 육박

공유
0

코로나19 뚫고 ‘수주’ 릴레이 ‘한화디펜스’…상반기 1조2000억 육박

K56 탄약운반장갑차·K9A1 자주포 등 신규 전력화·성능개량 사업 연이은 수주
상반기 수주 예상치 3700억 증가…하반기 1조 예상, 지난해 수주 2배 넘을 듯

center
K56 탄약운반장갑차[사진=한화디펜스]
한화디펜스가 수주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도 불구하고 상반기만 약 1조2000억 원 규모의 수주를 기록하는 등 올해 전체 실적에도 ‘청신호’가 켜졌다.

30일 한화디스펜스에 따르면 지난 29일 3803억 원 규모의 K56 탄약운반장갑차 추가 양산 계약을 맺었고, 앞서 지난 19일과 22일 방위사업청과 K9A1 자주포 성능개량 외주정비 계약(1943억 원)과 지대공 미사일체계 ‘천마’ 외주 정비(2383억 원) 계약을 각각 체결했다.

또한 지난 24일에는 2517억 원의 구형 벌칸포를 대체하는 30mm 차륜형대공포 최초 양산 계약과

3803억 원의 K56 탄약운반장갑차 추가 양산 계약을 성사시켰다.

이로써 상반기 국내사업 수주 금액이 1조 2000억 원에 육박하며,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5배 이상 늘었다.

하반기 수주 전망도 밝다. K105A1 자주포 추가 양산 계약과 해병대 상륙돌격장갑차 외주정비 계약 등이 예정돼 있다. 또 폭발물탐지제거로봇 체계개발과 120mm 자주박격포 양산 계약 등도 계획돼 있다.

뿐만아니라 올 연말 우선협상대상자가 선정되는 자주도하장비 사업에도 참여 중이며 현재 시험평가를 앞두고 있다.

하반기 예상 수주 금액은 최대 1조 원에 이를 것으로 보여, 올해 전체 수주 금액은 지난해 대비 2배 가까이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릴레이 수주는 협력업체들과의 긴밀한 협력과 상생 노력으로 이뤄진 결과로, 국가 경제 살리기와 협력업체 일자리 창출 등에 기여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는 게 회사측의 설명이다. 방위사업청이 방산기업의 애로사항을 해소하기 위한 적극적인 제도 개선과, 조기 예산집행 등 다각도의 지원도 한화디펜스의 실적 확대의 동인이기도 하다.

한화디펜스 이성수 대표이사는 “코로나19 영향으로 대내외 여건이 불안정한 상황이지만, 모든 임직원이 눈물겨운 노력의 결과로 이룬 성과라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며 “고객인 군의 요구사항을 더욱더 충족시키면서 한화디펜스의 시장 기반을 확대하는 것은 물론 협력업체들과 동반성장 노력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화디펜스의 신규 무기체계 납품과 성능개량 등은 군의 전투력 향상에도 크게 기여하고 있다.

지난 2018년부터 실전 배치된 K9A1은 주 엔진의 도움 없이 임무 수행이 가능하도록 보조동력장치가 새로 추가됐다. 열상형 야간잠망경을 탑재해 밤에도 신속한 임무 수행이 가능해졌다. 여기에 디지털 지도가 제공되는 자동사격통제장치를 통해 실시간 탄약 현황 등을 관리할 수도 있다.

내년 초부터 납품되는 30mm 차륜형대공포는 우리 군의 저고도 대공방어 능력을 한층 강화시킬 전망이다. 특히 드론 등 저고도로 침투하는 표적과 항공기 등을 효율적으로 탐지하고 격추할 수 있다. 기존 벌컨포 대비 사거리가 1.6배인 3km 이상으로 늘었고, 시속 90km까지 기동할 수 있는 차륜형 장갑차에 탑재되는 만큼, 기동부대와 함께 신속한 방공작전 지원이 가능하다.

해외수출 및 납품은 코로나 여파로 다소 제한을 받고 있지만, 수출 및 구매의향 국가들과 정상적인 협의를 이어가고 있다.

올 11월까지 K9 100대 납품 예정인 인도의 경우, 지난 3월 이미 현지 방산업체를 통해 50대이상이 생산납품되는 등 예정보다 빠르게 조기 납품이 이뤄지고 있다. 노르웨이에도 지난 5월부터 24대의 K9 납품이 시작됐다.

2022년 말 우선협상대상자가 선정되는 호주 육군의 ‘Land 400 Phase3’ 사업 최종 후보로 오른 ‘레드백(Redback)’ 미래형 궤도장갑차는 올 하반기부터 현지 시험평가에 돌입한다. 인도 단거리 대공유도무기 도입 사업에 참여 중인 ‘비호복합’ 대공무기체계는 지난 2017년 말 성공적으로 시험평가를 마치고 관련 협상이 인도 당국과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민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c0716@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