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일본 수출규제 1년…무협, "추가 규제 미리 대비해야"

공유
0

일본 수출규제 1년…무협, "추가 규제 미리 대비해야"

center
한국무역협회


일본의 수출규제가 1년을 앞둔 가운데 직접 수출규제 품목에서는 선방을 했지만 비민감 전략물자 품목을 중심으로 추가 수출규제에 대비해야 할 것으로 지적됐다.

30일 한국무역협회 국제통상연구원의 '일본 수출규제 1년, 규제품목 수입동향과 대일 의존형 비민감 전략물자 점검'에 따르면 일본 정부가 규정한 비민감 전략물자는 주로 반도체·디스플레이 제조용 장비나 기초유분, 플라스틱제품 등 기초소재에 집중됐다.

이들 품목의 대일 수입 의존도는 80~90%에 달한다.

무역협회는 비민감 전략물자는 일본이 지난해 법령 개정을 통해 한국을 백색국가에서 제외한 이후 수출심사를 크게 강화한 품목이라며 대일 의존도가 높을수록 수출 규제에 취약한 만큼 미리 대비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무역협회에 따르면 비민감 전략물자는 현재 개별 허가나 자율준수(ICP) 기업을 활용한 특별 포괄허가를 받을 때만 제한적으로 반출이 가능하다.

수출규제 전까지 일반 포괄허가로 쉽고 빠르게 반출입이 이뤄졌던 것에 비하면 제도적인 문턱이 높은 상황이다.

보고서는 "비민감 전략물자 중 일본에서 100만 달러 이상을 수입하고 대일 수입 의존도가 70% 이상인 품목 100개를 HS코드 기준으로 선별한 결과 반도체·디스플레이 제조용 장비나 기초소재류 품목 등 상위 3개 품목군에 56.7%가 집중됐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기초유분의 경우 일본 의존도가 94.8%에 달했고 반도체 제조용 장비 86.8%, 플라스틱제품 83.3%, 사진영화용 재료는 89.7%의 의존도를 나타냈다고 밝혔다.

또 "포토레지스트, 불화수소, 플루오린 폴리이미드 등 지난 1년 간 직접적으로 수출 규제를 받은 품목들이 모두 비민감 전략물자에 해당한다는 점을 고려하면 일본이 추가 수출규제를 단행할 경우 그 대상은 비민감 전략물자가 될 가능성이 높다"고 예상했다.

한편 지난 1년 간 수출규제 3개 품목의 통관 수입실적을 분석한 결과 포토레지스트와 불화수소의 대일 수입 의존도가 각각 6%포인트, 33%포인트 하락하고 벨기에와 대만으로 수입처가 다변화하는 등 선방하는 양상을 보였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