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LG생활건강, 가맹점 상생 위한 온라인 플랫폼 오픈

공유
2

LG생활건강, 가맹점 상생 위한 온라인 플랫폼 오픈

코로나19 타격으로 월세 지원한 바 있어

center
LG생활건강이 가맹점과 상생을 위한 온라인 플랫폼을 오픈한다. 사진=LG생활건강
LG생활건강은 지난해 6월부터 쇼핑 서비스를 중단한 네이처컬렉션과 더페이스샵의 직영 온라인 몰을 가맹점이 매출과 수익을 가져갈 있는 통합 플랫폼으로 개편해 7월 1 정식 오픈한다.

이는 최근 언택트 소비 트렌드의 급부상으로 고객 유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화장품 가맹점과의 상생을 위해 마련됐다.

LG생활건강은 지난 1년간 가맹점의 매출 증대를 위해 네이처컬렉션과 더페이스샵 직영 온라인 몰에서 제품 판매를 제외한 제품정보 조회, 매장 위치 검색 등의 기능만 유지해 왔다. 이번 개편을 통해 직영 온라인 매출을 가맹점 몫으로 돌릴 있는 플랫폼을 조성해 새롭게 오픈한다.

새롭게 오픈한 플랫폼에서 제품 구매를 희망하는 고객은 매장 위치 등을 고려해마이 스토어 설정해야 주문이 가능하다. 해당 주문 건을 통해 발생한 매출과 수익은 고객이 지정한 가맹점으로 돌아간다. 마이 스토어로 지정된 가맹점은 주문내역 확인 매장 재고를 택배 발송하거나, 재고가 없는 경우 가맹본부에 위탁 배송을 요청해 주문을 처리하면 된다.

LG생활건강은 플랫폼 정식 오픈과 마이 스토어 서비스 론칭을 기념해 행사를 진행한다. 오픈 6 동안 마이 스토어신규 가입자 추첨을 통해 네이처컬렉션과 더페이스샵 주요 브랜드의 제품 체험 키트와 웰컴 쿠폰집을 증정한다.

차석용 LG생활건강 부회장은시장환경이 빠르게 온라인을 중심으로 재편되며 로드샵을 운영하는 가맹점의 영업 환경이 어려워짐에 따라 가맹점이 오프라인뿐만 아니라 온라인으로 사업영역을 확장할 있는 플랫폼을 열게 됐다라고 말했다.


연희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r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