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사찰도 코로나 ‘비상’…광주에서 사찰 감염 추정 5명 확진

공유
0

사찰도 코로나 ‘비상’…광주에서 사찰 감염 추정 5명 확진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DB


광주에서 사찰 등 다중이용시설 내 전파로 추정되는 코로나19 확진자가 잇따르고 있다.

이틀 사이에 발생한 확진자 7명 중 5명이 사찰을 다녀간 것으로 드러났다.

28일 광주시에 따르면, 북구 양산동 50대 여성 A씨와 60대 여성 B씨가 이날 양성으로 판명됐다.

두 사람 모두 동구 운림동 광륵사의 승려인 60대 남성의 밀접 접촉자다.

A씨는 지난 26일 오전 9시부터 정오께까지 광륵사를 방문한 것으로 확인됐다.

앞서 북구 두암동 60대 여성도 26일 오전 8시부터 오후 2시까지 광륵사에서 머물렀다.

시 방역당국은 이들을 병원 격리병상으로 옮겨 치료를 하고 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