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코로나19 수도권 교회 집단감염 비상… 왕성·주영광·중앙침례교회 등 계속 이어져

공유
0

코로나19 수도권 교회 집단감염 비상… 왕성·주영광·중앙침례교회 등 계속 이어져

교회 집단감염 이유는 찬송가·식사 때 침방울이 튈 수밖에 없어

center
왕성교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 관련 확진자 중 한 명이 난우초등학교 시간강사로 밝혀진 가운데 28일 오전 서울 관악구 난우초등학교에 마련된 이동 선별진료소에서 학생들이 체온을 재고 있다. 사진=뉴시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수도권 교회를 중심으로 다시 급속히 확산 방역당국이 초비상이다.

수련회나 찬양 연습 등을 통한 최근 수도권의 교회 내 집단 감염은 식사나 노래 부르기 등 침방울이 발생하는 일상 모임에서 언제든 코로나19가 전파된 것을 볼 수 있기 때문이다.

방역당국은 교회 내 각종 소모임을 고리로 확진자가 계속 나오자 맞춤형 대책까지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9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22일부터 28일까지 일주일 사이 새로 확인된 집단감염은 7건이다. 이중 해외 유입 사례인 러시아 선원 감염을 제외하고 6건이 국내에서 발생했다.

지난 23일 인천에서 첫 확진 환자가 발생한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한강 부근 자동차 모임부터 경기 이천시 소재 쿠팡 덕평물류센터, 서울 관악구 왕성교회, 경기 안양시 만안구 주영광교회, 경기 성남 수정구 이웃모임, 경기 수원시 중앙침례교회 등이다.

이중 가족을 뺀 접촉자 가운데 아직 추가 확진 환자가 발생하지 않은 쿠팡 덕평물류센터를 제외하면 왕성교회와 주영광교회, 중앙침례교회 등 3개 종교시설과 2개 소모임에서 확진자가 나왔다.

교회 집단감염 사례는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 대구교회 '슈퍼 전파' 사건 이후로도 끊임없이 이어졌다. 신천지 교회 확진자는 5000명이 넘는다.

교회에서 집단감염이 잇따르는 이유는 찬송가를 부르거나 식사를 함께하는 과정에서 비말(침방울)이 튈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지난 24일 확진된 왕성교회 지표환자는 19~20일 경기도 안산서 대부도로 20명이 참석한 교회 MT를 다녀왔다. 마찬가지로 지표환자가 18일 참석한 찬양 연습을 한 20명 확진자들은 21일 4부 예배에도 참석했다.

주영광교회와 관련해서도 26일 확진된 지표환자가 증상 발생(23일) 전후로 참석한 21일과 24일 예배 당시 1.5m 거리 두기는 이뤄졌다는 게 교회 측 설명이다. 방역당국은 그보다 교회 안에서 함께 식사를 한 부분 등을 중심으로 방역수칙 위반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 겸 복지부 장관은 지난 28일 브리핑에서 "소규모 모임이라든지 이웃 간의 모임 같은 것은 공권력이 개입할 수 있는 것은 한계가 있다"며 "각자들 국민 개개인들이 이 부분에 대해서는 경각심을 가지고 본인 스스로가 방역주체라는 확실한 의식을 가지고 방역수칙을 지켜주시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당부했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