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오늘 날씨] 장마전선 상륙 최대 120㎜ 물폭탄… 항공기 운항 차질 예상

공유
0

[오늘 날씨] 장마전선 상륙 최대 120㎜ 물폭탄… 항공기 운항 차질 예상

강한 바람을 동반한 장마전선이 제주도에 상륙하며 월요일인 29일 낮부터는 전국에 많은 비가 내리겠다고 기상청이 예보했다.

비는 북상하는 장마전선을 따라 낮부터 남부지방과 충청도, 저녁에는 서울·경기도와 강원도로 확대된다.

center
서울 지역에 장맛비가 내리고 있는 지난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혜화동에서 우산을 쓴 시민들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사진=뉴시스

강한 바람을 동반된 이번 비는 제주도와 남해안, 충청 남부와 전북 북부, 강원 영동 등의 지역에서 시간당 30~50㎜로 강하게 쏟아지겠다. 곳에 따라선 120㎜ 이상의 많은 비가 내리는 곳도 있다.

예상 강수량은 29일 아침부터 오는 30일 밤까지 제주도의 경우 50~100㎜, 강원 영동·충청도·전북·전남 해안·경북 북부 동해안·경남 남해안·지리산 부근에서는 30~80㎜, 서울과 경기도·강원 영서·전남 내륙 등에서는 10~60㎜로 전망됐다.
비와 함께 29일 오후부터는 제주도와 전남 해안, 경상 해안에서 시속 35~60㎞의 강풍도 불겠다. 그 밖의 지역에서도 시속 20~30㎞의 강한 바람이 불겠다. 기상청은 "항공기 운항에 차질이 있을 수 있으니 이용객들은 사전에 운항 정보를 확인하기 바란다"고 전했다.

전국에 비가 내리면서 낮 기온은 다소 떨어지겠다. 29일 아침 최저기온은 18~21도, 낮 최고기온은 22~29도 사이를 오가겠다.

주요 지역 아침기온은 서울 21도, 인천 20도, 수원 20도, 춘천 20도, 대관령 14도, 강릉 19도, 청주 21도, 대전 20도, 전주 20도, 광주 20도, 대구 20도, 부산 21도, 제주 22도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28도, 인천 27도, 수원 28도, 춘천 29도, 대관령 22도, 강릉 25도, 청주 28도, 대전 27도, 전주 27도, 광주 25도, 대구 28도, 부산 25도, 제주 27도다.

미세먼지는 전국에서 대체로 '보통' 수준을 보이겠다. 다만 일부 영남권은 대기 정체로 국내 발생 미세먼지가 축적되면서 새벽에 농도가 다소 높을 것으로 전망됐다.

바다의 물결은 강풍의 영향으로 동해중부 먼 바다를 중심으로 2~5m 이상 매우 높게 일겠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