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중소기업도 국내 복귀 안 한다… 리쇼어링 의향 8% 불과

공유
0

중소기업도 국내 복귀 안 한다… 리쇼어링 의향 8% 불과

center


중소기업중앙회가 26일 중국 또는 베트남에 현지법인을 소유한 중소기업 200개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코로나19 상황이 계속되는 경우 생산기지를 국내로 옮길 의향이 있다고 응답한 기업은 8%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76%는 리쇼어링 의향이 없다고 했으며, 16%는 현지 사정이 악화될 경우 고려하겠다고 밝혔다.

리쇼어링 의향이 있다고 응답한 16개사는 모두 중국에 현지 법인을 가진 기업이었다.

이들은 그 이유로 50%가 현지 생산비용이 상승한 것을 꼽았고 37.5%는 현지 생산 제품의 낮은 품질 및 낮은 노동 생산성, 31.3%는 국내 생산 이미지 활용을 들었다.

업종별로는 자동차·자동차부품 업체 중 리쇼어링 의향 비중이 5.6%로 가장 낮았고, 기계·장비와 석유·석유화학 기업은 각각 13.6%와 11.1%로 나타났다.

리쇼어링을 막는 요인은 국내의 높은 생산비용 63.2%, 현지 내수 시장 접근성 25%, 국내의 각종 규제 9.9% 등으로 조사됐다.

리쇼어링과 관련, 정부에 가장 바라는 정책은 조세감면 확대 32.5%, 보조금 지원 확대 26%, 와 노동 규제 완화도 15.5% 등이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