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가혹한 위기상황” 이재용, 檢 수사심의위 결론은?

공유
0

“가혹한 위기상황” 이재용, 檢 수사심의위 결론은?

오는 26일 수사심의위 개최…결론에 따라 ‘위기 증폭이냐, 극복이냐’ 기로
이 부회장 영장 기각 후 반도체 현장 행보…연이어 반도체 미래 전략 점검
“시간이 없다” 위기의식 커지는 이 부회장, ‘위기극복 경영행보’ 관심 집중

center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9일 반도체 미래전략을 점검하기 위해 경기도 화성 반도체 연구소를 찾았다.[사진=삼성전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 의혹과 관련한 기소 타당성 여부를 판단할 검찰 수사심의위원회(수사심의위)가 오는 26일 열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쓰나미에 이어 증폭되는 미중 갈등, 일본 리스크 등 국내외 경제 불확실성이 고조되는 상황에서 재계 안팎의 시선이 수사심의위로 쏠리고 있다.

지난 2017년 2월 이후 40개월 만에 또다시 기소 문제로 다투는 것으로 이 부회장의 거취에 따라 국내 경제는 또다른 충격에 휩싸일 수밖에 없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 부회장에 대한 파기환송심 재판도 현재 진행 중으로 여전히 ‘사법리스크’에서 자유롭지 못한 상황이다.

수사심의위가 ‘불기소’로 결론을 낸다 하더라도 강제권이 없어 검찰의 기소 강행을 제약할 수 없지만 ‘검찰의 무리한 수사’라는 여론을 확보할 수 있다. 또한 이 부회장의 ‘사법리스트’를 다소 줄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미증유의 경제위기 상황에서 삼성의 위기경영 전략에도 힘이 실릴 수 있다.
검찰이 2018년 자체 개혁 방안의 하나로 도입한 수사심의위는 검찰 수사 과정과 기소 여부 등의 적절성을 검찰 외부 전문가들이 판단해 권고한다. 그간 검찰이 수사심의위의 결정에 역행한 적이 없다는 점에서, 검찰도 수사심의위 결론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는 모습이다

만약 검찰이 기소를 강행할 경우 이 부회장은 글로벌 위기 국면에서 비상경영 활동에 집중하기 어려울 것이란 게 재계 안팎의 견해다.

최근 이 부회장의 반도체 경영 행보에서 한층 높아진 위기론이 읽혀진다. 이 부회장은 구속영장 기각 뒤인 지난 15일 삼성전자 반도체 부문 경영진과 만나 위기 극복 전략을 논의한 데 이어 나흘 만인 19일 ‘삼성전자 반도체 연구소’를 찾아 반도체 사장단과 반도체 미래 전략을 점검했다.

이 부회장은 반도체연구소 임직원들을 격려하면서 “가혹한 위기 상황이다. 미래 기술을 얼마나 빨리 우리 것으로 만드느냐에 생존이 달려 있다”며 “시간이 없다”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달 18일 삼성전자의 유일한 해외 반도체 공장인 중국 시안 반도체 사업장에서 “새 성장 동력을 만들기 위해선 거대한 변화에 선제 대비해야 한다”면서 “시간이 없다. 때를 놓쳐선 안 된다”는 언급에 이어 이 부회장의 위기의식이 한층 높아졌다는 평가다.

이는 코로나19 사태와 미중 갈등 등 대외 악재로 미래 전략에 빨간불이 켜진 데다 반도체 분야에서 경쟁사의 공격적 투자 실행 등으로 삼성 실적뿐 아니라 반도체 글로벌 1위 목표도 흔들릴 수 있다는 위기감 발로의 표현으로 풀이된다.

재계 한 관계자는 “전 세계 각 기업의 경영진이 코로나19의 상황 분석과 위기 극복을 위해 매진하고 있고 각국 정부도 돌파구를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면서 “코로나19 위기가 이제부터가 시작인데 가장 기민하게 대응해야 할 대한민국 대표 기업인 삼성이 발이 묶이게 될 경우, 한 기업의 경영을 떠나 국가 경제에도 상당한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우려했다.


민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c0716@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