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반도체 점검한 이재용 “가혹한 위기 상황, 시간이 없다”

공유
0

반도체 점검한 이재용 “가혹한 위기 상황, 시간이 없다”

19일 화성사업장에서 반도체 사장단과 전략 회의
삼성 반도체연구소 방문 “미래 기술에 생존달려”강조
이 부회장 “환경 분야도 초일류, 중장기 로드맵 구축해야”

center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19일 반도체 미래전략과 사업장 환경안전 로드맵을 점검하기 위해 경기도 화성에 위치한 반도체연구소를 방문했다.[사진=삼성전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19일 경기도 화성에 위치한 ‘삼성전자 반도체연구소’에서 “가혹한 위기상황이다. 시간이 없다”며 위기 의식을 강조했다.

법원의 구속영장 기각 이후 지난 15일 반도체(DS부문)와 제품(SET부문) 사장단과 릴레이 간담회를 통해 경영행보를 재개한 이 부회장이 나흘 만에 ‘반도체 위기론’을 역설하며 현장 점검에 나선 것이다. 특히 반도체 사장단과 일주일 새 두 번째 간담회를 갖은 것이어서 주목된다.

이날 삼성전자에 따르면 화성사업장에 위치한 반도체연구소를 찾아 디바이스솔루션(DS)부문 사장단과 함께 반도체 미래전략을 점검했다. 이 자리에는 김기남 DS부문장 부회장, 진교영 메모리사업부장 사장, 정은승 파운드리사업부장 사장, 강인엽 시스템LSI사업부장 사장, 박학규 DS부문 경영지원실장 사장, 강호규 반도체연구소장 등이 참석했다.

간담회에서는 ▲차세대 반도체 개발 로드맵 ▲메모리 및 시스템반도체 개발 현황 ▲설비·소재 및 공정기술 등에 대한 중장기 전략 ▲글로벌 반도체 산업환경 변화 및 포스트 코로나 대책 등을 논의했음
이 부회장은 간담회 직후 반도체 연구소에서 차세대 반도체를 개발 중인 연구원들을 찾아 격려하며 임직원들과 함께 ‘반도체 비전2030’ 달성 의지를 다졌다. 이 자리에서 이 부회장은 “가혹한 위기 상황이다. 미래 기술을 얼마나 빨리 우리 것으로 만드느냐에 생존이 달려있다”면서 “시간이 없다”고 강조했다.

이 부회장은 지난 1월 올해 첫 경영 행보로 반도체연구소를 찾아 삼성전자가 세계 최초로 개발한 3나노 공정 기술을 보고 받고 미래를 향한 끊임없는 도전을 당부했었다.

반도체 연구소에서는 ▲선행 공정 및 패키징 기술 ▲공정 미세화 한계 극복을 위한 신소재 ▲반도체 소프트웨어 연구 등 차세대 반도체에 적용 가능한 미래 기술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아울러 이 부회장은 삼성전자 국내 사업장의 안전관리를 책임지는 환경안전팀장을 소집해 안전한 사업장 환경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 자리는 사업장 수도 늘어나고 규모도 커짐에 따라 환경안전의 중요성이 갈수록 커지는 상황에서직원들이 안전하게 근무할 수 있고, 인근 주민들도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도록 막중한 책임감을 갖고 일해야 한다는 취지로 마련했다는 게 삼성 측의 설명이다.

이 부회장은 “환경안전 분야는 지속가능한 미래를 만드는 기반"이라며 "기술과 안전, 환경 모두에서 진정한 초일류가 될 수 있도록 중장기 로드맵을 체계적으로 구축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c0716@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