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회사채 발행 코로나19 이전 수준 회복

공유
0

회사채 발행 코로나19 이전 수준 회복

center
자료=금융투자협회


금융투자협회가 8일 발표한 '5월 채권시장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회사채 발행량은 한 달 전보다 54.1%, 4조 원 늘어난 11조4000억 원으로 집계됐다.

회사채 발행은 코로나19가 확산되기 이전인 2월 12조3000억 원에서 3월에는 5조 원, 4월에는 7조4000억 원에 그쳤었다.
'AA' 등급 회사채는 4월 3조7000억 원에서 지난달 5조1000억 원으로, 'A' 등급은 2000억 원에서 1조3000억원 으로 각각 크게 늘었다.

금투협은 "우량 신용등급 위주로 발행이 증가하고 투자자들의 선별적인 수요가 늘면서 회사채 수요 예측이 증가했다"고 말했다.

한편 5월 전체 채권 발행 규모는 79조5000억 원으로 전달보다 5000억 원 줄었다.

국채가 17조6000억 원으로 전달보다 6조6000억 원, 특수채는 8조원으로, 4000억 원 감소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