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탈북단체, "전단 100만 장 뿌리겠다"

공유
0

탈북단체, "전단 100만 장 뿌리겠다"

center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 AP/뉴시스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이 탈북민의 대북전단 살포행위를 제재하지 않을 경우 남북 군사합의까지 파기할 수 있다고 경고한 가운데 탈북민단체인 자유북한운동연합이 6·25전쟁 70주년을 맞아 또 다시 대북전단 100만 장 살포를 예고해 경찰에 비상이 걸렸다.

북한의 담화 이후 정부가 대북전단 살포를 금지하는 법안을 준비 중이기는 하지만 법적 규제의 적정성에 대한 논란이 있어 논의 과정도 순탄치 않을 전망인데다, 살포 예정일까지 법적 제재 방안을 마련하는 것 역시 불가능해 경찰도 자체적인 제재 근거를 마련 중이다.

경기북부지방경찰청 등에 따르면 자유북한운동연합은 북한 김 제1부부장의 담화와 관계없이 오는 25일 전후로 예정된 대북전단 살포 계획을 예정대로 추진할 계획이다.

자유북한운동연합은 지난 1일 홈페이지에 "우리는 핵에 미쳐 날뛰는 김정은을 규탄하기 위해 6·25 전쟁 70주년을 맞아 또다시 100만 장의 대북전단을 북한으로 살포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지난달 31일에도 김포시에서 대북전단 50만 장과 1달러 지폐 2000장, USB 등이 담긴 풍선을 북한으로 날려 보낸 바 있는 자유북한운동연합은 북측의 담화 이후 정부에서 나온 규제 방침에 따라 이번에도 불시에 ‘불상의 장소’에서 대북전단 100만 장을 담은 풍선을 날려 보낼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파주시와 연천군 등 경기도 접경지역을 관할하는 경기북부지방경찰청도 제재 근거를 확보하는 등 탈북민단체의 대북전단 살포에 대한 대응 방안을 마련 중이다.

지난 2014년 10월 북한이 파주에서 탈북민단체가 날려 보낸 대북전단 풍선에 고사총을 수십 발을 쏴 군사 긴장감이 높아졌던 이력이 있는데다, 북한도 이번에는 어떠한 형태로든 대북전단 살포에 대응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