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소비 트렌드로 떠오른 '안전제일주의'…위생·안전용품 판매 최대 9배 급증

공유
0

소비 트렌드로 떠오른 '안전제일주의'…위생·안전용품 판매 최대 9배 급증

코로나 사태 이후 안전에 대한 의식 높아진 것으로 분석돼

center
위생관리와 안전용품 관련 수요가 빠르게 늘고 있다. 사진=옥션
최근 소비 트렌드 중 '안전제일주의'가 확산하고 있다. 비용을 좀 더 지불하더라도 건강과 안전을 생각해 과감히 지갑을 여는 사람이 많아졌다.

5일 옥션에 따르면 최근 한 달(5월 4일~6월 3일) 위생관리·안전용품 관련 수요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살균램프(110%), 초음파세척기(765%) 등 위생 관리 용품의 인기가 높았다. 친환경 젖병 세정제(183%), 젖병 살균건조기(55%) 등의 영·유아용 위생관리 용품도 판매가 증가했다.

가정 내 안전에 대한 관심도 증가한 것으로 분석된다. 도어스토퍼 등 생활안전용품은 52%, 방범용품은 47%, 창문 잠금장치는 49% 더 잘팔렸다. 미끄럼 방지매트(60%), 목욕보조용품(38%), 보행보조기(350%) 판매량도 영유아, 노약자를 위한 안전용품도 인기를 끌고 있다.

자동차 관련 안전용품 판매는 9배(809%)나 증가했다. 주로 2차 사고 방지를 위한 삼각대나 사고예방 표시등이 인기가 높았다. 차량용 소화기부터 유사시 비상탈출을 위한 해머와 안전벨트 커터 등 다양한 용품의 판매가 늘었다.

김한수 옥션 리빙팀 팀장은 “각종 사고를 방지할 수 있는 생활용품의 수요가 골고루 증가하고 있다”면서 “코로나 사태를 겪으면서 사회 전 분야에 안전에 대한 의식이 높아져, 일상생활에서 무심코 지나쳤던 부분까지 챙기려는 경향이 소비 트렌드에도 고스란히 반영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연희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r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