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건설사 코로나 新풍속도 핵심은 '비대면(언택트)'…사이버견본주택, 챗봇, SNS '총동원'

공유
0

건설사 코로나 新풍속도 핵심은 '비대면(언택트)'…사이버견본주택, 챗봇, SNS '총동원'

GS건설, DMC리버시티자이 100% 사이버견본주택에도 1순위 청약 마감
포스코건설, 더샵광주포레스트 카톡 채팅상담 첫선...삼성물산 유튜브채널 홍보
현대건설, AI 채팅로봇 분양정보 서비스...대림산업 신입채용 면접 '온택트' 진행

center
대림산업 면접관들이 온라인 화상을 통해 신입사원 비대면 채용면접 전형을 시연하고 있는 모습. 사진=대림산업
코로나19가 보수 성향이 강했던 건설업계의 풍경을 바꾸고 있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사이버 견본주택이나 유튜브 채널 등이 건설사들의 분양 마케팅 필수요소로 자리 잡고 있으며, 채용이나 건설현장에서도 ‘언택트’(비대면) 움직임이 활발하다.

우선 분양시장에서는 ‘사이버 견본주택’이 대세로 자리 잡고 있다. 사이버 견본주택은 VR(가상현실), AR(증강현실) 등의 기술로 실제 견본주택을 촬영해 온라인으로 현장 정보를 제공하는 방식이다.

코로나19가 발생하기 전에도 현장 견본주택 외에 다양한 홍보 방식 중 하나로 사이버 견본주택이 활용됐지만, 코로나19로 오프라인 견본주택을 대체하는 온라인을 통한 정보공유 방식을 활용하는 곳이 늘고 있다.

최근에는 실물 견본주택 없이 100% 사이버 견본주택으로만 분양에 나선 건설사도 등장했다. GS건설이 지난달 중순 분양한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DMC리버시티자이’는 실물 견본주택 없이 100% 사이버 견본주택으로만 분양 마케팅을 펼쳤음에도 1순위 당해지역 청약 마감에 성공했다.

GS건설 관계자는 “100% 사이버 견본주택으로 운영했음에도 해당 단지는 당해지역 기준 역대 덕은지구에서 가장 높은 청약경쟁률을 기록했다”면서 “100% 컴퓨터그래픽(CG)으로 제작한 유니트별 VR 영상과 대면상담을 대체할 수 있는 다양한 방식의 상담을 진행한 것이 높은 청약경쟁률로 이어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건설업계는 사이버 견본주택 운영과 더불어 유튜브 라이브 방송,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실시간 상담 등을 잇따라 선보이며 소비자와 비대면 접촉을 늘리고 있다.

포스코건설은 지난달 분양을 시작한 전남 광주 ‘더샵 광주포레스트’ 분양에서 업계 최초로 카카오톡으로 1대1 상담을 진행하고 있다. 기존에 관심고객에게 일방적으로 카카오톡 알림 메시지를 보내는 방식에서 벗어나 소비자들이 궁금한 사항을 직접 문의하는 방식이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전화와 달리 대기시간이 없고 신속하게 답변을 받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면서 “문의 내역이 채팅 기록에 남아 있어 전화나 대면 문의와 달리 상담사 답변을 메모해야 하는 번거로움도 없어 소비자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고 말했다.

삼성물산은 래미안 단지 내의 특화설계와 첨단시스템과 입주민의 단지 생활 모습 등에 고객친화 영상 콘텐츠를 만들어 자사의 유튜브 채널인 ‘채널 래미안’을 통해 제공하고 있다.

현대건설도 인공지능(AI) 기반의 분양정보 문의 채팅로봇과 채팅 상담 솔루션 서비스를 구축했다. 챗봇은 사용자와 대화를 나눌 수 있도록 구현된 프로그램으로 수요자들의 상담과 대화가 필요한 분야에 활용된다. 단지의 기본정보 제공과 각종 편의 시스템, 정류장, 단지 내 셔틀버스 등 고객이 자주 묻는 질문에 FAQ(자주 묻는 질문)로봇으로 응대하고 있다.

건설업계의 ‘언택트’ 방식은 건설업계의 채용 문화까지 바꾸고 있다.

대림산업은 하반기 신입사원 공채 면접전형을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사회적 거리 두기 차원에서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하고 있다. 입사 지원자는 카메라와 화면을 볼 수 있는 모바일 장비만 있으면 화상으로 면접을 할 수 있다.

전문가들은 코로나19 장기화 여부에 따라 건설업계의 비대면 마케팅 시장이 더욱 커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사이버 모델하우스 운영 초기에는 눈으로 실물을 보는 것과 다르다는 우려로 부정적인 여론이 상당 수 있었지만, 이제는 완벽하게 분양시장의 대세로 자리 잡은 분위기”라며 “코로나 사태 이후에도 온라인 중심의 홍보가 더욱 부각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 대형건설사 관계자는 “보수적 이미지가 강했던 건설업계도 코로나19 사태 이후 다양한 리스크에 대비하기 위한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면서 “건설사들의 비대면 마케팅은 소비자들의 눈높이에 맞춰 앞으로 더욱 진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