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서울 입주 1~5년차 아파트가격, 평균 14억 원 육박

공유
0

서울 입주 1~5년차 아파트가격, 평균 14억 원 육박

서초>강남>용산>송파>종로 순으로 평균가격 높아
높은 청약경쟁률, 신축아파트 '프리미엄'으로 연결

center
서울 아파트 연식별 가구당 평균가격. 자료=부동산114
서울 입주 5년 이내 신축 아파트 평균 가격(84㎡ 기준)이 14억 원에 육박한다는 조사 결과가 발표됐다.

부동산114는 4일 서울 아파트 연식에 따른 가구 당 평균 매매가격을 조사한 결과 입주 5년 이내 신축 아파트 평균가격이 13억8743만 원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입주 10년을 초과한 아파트가 9억 원 수준에 시세가 형성된 점을 고려하면 연식에 따라 평균적으로 5억 원 수준의 높은 가격차가 발생한다는 설명이다.

신축아파트의 고공행진의 배후에는 전통의 강자인 강남권과 신흥 강자인 마용성(마포·용산·성동)과 종로, 동작 등이 가세한 영향으로 판단된다. 이 중 서초구 신축아파트의 가구 당 평균가격이 25억7286만 원으로 가장 높았다. 최근 2~3년 사이 재건축을 통해 반포동과 잠원동 일대 구축아파트가 새 아파트 단지들로 속속 탈바꿈하면서 강남권 전체의 시세를 이끌고 있다.

이어 ▲강남(23억1464만원) ▲용산(18억3651만 원) ▲송파(15억9804만 원) ▲종로(15억6788만 원) ▲동작(13억7394만 원) ▲성동(13억5960만 원) ▲마포(13억1516만 원) ▲강동(12억6901만 원) 순으로 나타났다.

마용성의 대표주자 격인 용산은 신축아파트 가격이 송파를 뛰어 넘었으며, 경희궁자이의 입주로 주목받은 종로나 흑석뉴타운 일대 신축아파트 입주가 이어지는 동작도 약진이 두드러진다. 이 외에 신축아파트가 10억 원을 넘어선 지역은 양천, 중구, 영등포, 서대문, 강서, 광진 등이다.

윤지해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민간택지에 대한 분양가상한제와 수도권 전매제한 시행 등을 앞두고 분양 아파트 청약경쟁률이 하루가 다르게 높아지고 있다”면서 “최초 분양가가 주변시세보다 낮아도, 입주 시점에는 주변 기존아파트를 뛰어넘는 프리미엄 단지로 바뀌는 분위기”라고 설명했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