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코로나 세대’가 포기하고 있는 것 5가지는?

공유
0

‘코로나 세대’가 포기하고 있는 것 5가지는?

center
자료=인크루트


2030세대 대부분은 스스로를 ‘코로나 세대’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IMF로 취업난을 겪은 당시 2030대였던 1970년대생이 IMF세대였다면 코로나19 여파로 현재의 2030세대는 '코로나 세대’라고 부르고 있는 것이다.

이들은 일자리에 대한 걱정이 크고, 적금ㆍ인간관계ㆍ결혼 등을 포기하고 지내는 것이 특징이다.

4일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회원 815명을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 2030세대 중 95.8%가 ‘동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매우 동감’ 60.2%, '동감’ 35.7%였다.
‘본인을 코로나 세대라고 생각한다’는 비율도 90.4%에 달했다.

’매우 그렇다' 56.7%, '다소 그렇다’ 33.7%로 나타났다.

특히 ‘1990년대생’의 응답률은 94.2%로 평균을 웃돌았다.

이들이 코로나세대로서 가장 걱정하고 있는 것은 ‘취업’이 21.6%(복수응답)로 가장 컸다.

'실업ㆍ실직’ 12.9%을 포함하면 '일자리’ 걱정이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감염ㆍ전염’(12.2%), ‘생활비 마련'(12.1%), ‘장래ㆍ진로 고민'(9.8%)등이 코로나세대의 ‘5대 걱정거리’로 나타났다.

코로나 세대로서 현재 포기하고 있는 것은 ‘자금 마련(예적금)’ 15.3%, ‘인간관계’ 15.1%, ’결혼’ 14.5%, ’취업’ 13.1%, ‘내 집 마련’ 12% 순으로 조사됐다.

돈ㆍ사람ㆍ결혼ㆍ취업ㆍ집 5개를 포기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