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홍남기, "2분기 성장률 -2%초반까지도 생각…3,4분기는 플러스"

공유
0

홍남기, "2분기 성장률 -2%초반까지도 생각…3,4분기는 플러스"

center
홍남기 경제부총리 자료사진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3일 "1분기 성장률은 마이너스 1.3%였는데 2분기는 1분기보다 더 어려워 마이너스 2% 초반까지도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연합뉴스TV에 출연, 이같이 말하고 "3분기, 4분기에는 플러스로 전환한다고 기대한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이는 국내 코로나19 사태가 상반기에 진정되고 글로벌 상황은 하반기에 진정된다는 것을 전제로 한다"고 했다.

홍 부총리는 한국은행 등이 올해 성장률을 마이너스로 봤다는 지적에는 "코로나19 진행 상황에 따라 역성장의 가능성을 전혀 배제하고 있지는 않다"면서 "다만 추가경정예산, 하반기 경제정책방향 등 정책효과가 발휘된다면 올해 성장률 0.1%도 달성 가능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또 3차 추경으로 국내총생산(GDP) 대비 국가채무비율이 높아질 수 있다는 질문에 대해서는 "국가부채가 우려된다고 가만히 주저앉아 있게 되면 경제에 부담이 더 커질 수 있다"면서 "재정이 적극적으로 나서서 성장이 이뤄지고 세수도 늘어나면 미래 세대의 부담은 오히려 줄어든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국가채무비율의 상승 속도가 가파를 경우 문제가 될 수 있어 정부가 장기 재정전망을 엄격히 하거나 재정준칙을 마련하는 등 재정 건전성에 관해 각별한 노력을 하겠다"고 덧붙였다.

홍 부총리는 한국형 뉴딜의 대표적 사례로 전국 초중고 교실의 공공 와이파이(Wifi) 구축과 노트북 20만 대 공급을 꼽았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