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라온건설, ‘부안 라온프라이빗’ 입주민에 감사패 받은 까닭은

공유
0

라온건설, ‘부안 라온프라이빗’ 입주민에 감사패 받은 까닭은

특화설계‧고품질 안전 시공 ‘호평’…지역 랜드마크 등극

center
전라북도 부안군 ‘부안 라온프라이빗’ 단지 전경. 사진=라온건설
라온건설이 전북 부안군 ‘부안 라온프라이빗’ 입주자들에게 우수한 기술력과 높은 시공품질을 인정받았다.

라온건설은 ‘부안 라온프라이빗’ 입주자들로부터 뛰어난 상품성과 안전한 시공 능력을 인정받으며 감사패를 받았다고 3일 밝혔다.

이번 감사패는 총 570가구 25층 규모의 랜드마크 단지 ‘부안 라온프라이빗’이 원활한 입주를 할 수 있게 된 것에 대해 입주민들이 감사의 마음을 전한 것으로써 그 의미가 크다.

라온건설이 지난 2018년 1월 전라북도 부안군 부안읍 봉덕리 일대에 선보인 ‘부안 라온프라이빗’은 전용 75㎡~101㎡ 총 570가구 규모로 조성돼 올해 5월부터 입주를 시작했다. 분양 당시 부안군에서 4년 만에 공급되는 새 아파트라는 점과 지역 내 최고 높이, 최대 규모 단지로 큰 화제를 모았다.

또한 4Bay 구조를 중심으로 대형 드레스룸, 팬트리 등 특화설계와 중앙광장, 별동어린이집, 멀티미디어룸 등을 적용해 눈길을 끌었다. 이와 함께 최신 IT기술이 도입된 지하 주차장 유도시스템을 통해 주거만족도를 높였으며, 옥상에는 ‘폴리카보네이트’ 방식의 조명을 설치해 외관을 화려하게 장식했다.

손효영 라온건설 대표는 “언제나 고객의 즐거움을 우선시하며 만들어온 다양한 노력들이 입주민들에게 인정받은 것 같아 기쁘다”며 “입주민들에게 큰 감사를 전하며, 앞으로도 완벽한 품질과 최고의 서비스를 선보일 수 있도록 임직원들 모두가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