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기본소득’ 논란…청와대, "구체적 논의 이르다"

공유
0

‘기본소득’ 논란…청와대, "구체적 논의 이르다"

center
청와대 전경.


청와대는 3일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시사한 기본소득 도입 구상과 관련, "현재 수준에서 구체적으로 논의하기는 이르다"고 밝혔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기본소득제 도입에 대한 청와대의 공식 입장은 무엇인가' 묻는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

이 관계자는 사견을 전제로 "기본소득이라는 것은 기존의 여러 복지 제도로 살게된 모든 것들을 대체하면서 전 국민에게 아무 조건 없이 주기적으로 매월 계속해서 기본 생활비를 주는 개념으로 시작을 했다"며 "거기에 대해서는 많은 논의가 있어야 될 것 같다"고 했다.

그러면서 "상당한 기간과 시간을 정해서 토론을 먼저 하고, 공감대를 형성한 후에 저희들이 본격적인 고민을 해볼 수 있지 않겠는가"라며 "현재로서는 구체적 수준에서 논의하기에는 이른 것 같다"고 했다.

과거 핀란드가 대규모 실업 사태를 해결하기 위해 20대 청년들에게 2년 간 기본소득을 지급했지만, 큰 효과를 거두지 못했다는 게 이 고위 관계자의 말이다.

앞서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통합당 초선 모임에서 "정치의 근본적 목표는 물질적 자유의 극대화"라며 기본소득 등 소득 보장 정책의 추진을 시사했다.

김 위원장은 강연 뒤 기자들과 만나 자신이 언급한 '물질적 자유' 의 의미에 대해 배고픈 사람이 돈이 없어 빵을 먹지 못하는 상황을 예로 들면서 "그런(빵을 살 수 있는) 가능성을 높여줘야 물질적 자유라는 게 늘어나는 것"이라며 기본소득 도입 구상의 뜻을 보다 구체적으로 밝혔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