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로또1등 48억 주인 결국 나타나지 않아 국고로

공유
0

로또1등 48억 주인 결국 나타나지 않아 국고로

center
동행복권


지난해 6월 추첨한 로또복권 당첨금 48억원의 주인이 결국 나타나지 않았다.

2일 로또복권 수탁 사업자인 동행복권에 따르면 지난해 6월 1일 추첨한 제861회 로또복권 1위 당첨자가 당첨금 48억7200만 원을 결국 찾아가지 않았다.

로또 당첨금은 추첨일로부터 1년 안에 은행을 찾아가서 받아야 하기 때문에 이날 오후 4시 당첨금 수령 기한이 만료됐다.

이에 따라 당첨금 48억7000만 원은 복권기금 등 국고로 들어가게 됐다.

이 복권은 지난해 충북 청주시의 한 로또 판매점에서 판매됐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