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문 대통령, “이제 선진국이라는 사실 국민도 알게 돼”

공유
0

문 대통령, “이제 선진국이라는 사실 국민도 알게 돼”

center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박주경 군수사령관에게 삼정검 수치를 수여하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2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국을 포함한 주요 7개국(G7) 확대 정상회의를 추진하고 있는 것과 관련, "이제 국민도 비로소 우리가 선진국이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우리 군도 그런 나라의 군대로 거듭나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영빈관에서 육·해·공군 중장 진급자 16명으로부터 보직 및 진급 신고를 받은 후 이어진 간담회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을 포함해 G11 또는 G12 체제를 추진하고 있다는 사실과 한국이 감염병 대응에서 세계의 모델로 평가받고 있음을 언급하며 이같이 말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강 대변인은 "대한민국의 높아진 위상을 늘 생각하라는 주문이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미국의 군사력 평가기관인 글로벌 파이어파워(GFP)가 재래식 전력을 중심으로 올해 세계 각국의 군사력을 비교한 결과 한국이 6위로 나타난 사실을 언급하며 첨단과학장비 및 발전된 기술과 시스템, 지휘통제권을 강조했다.

이날 삼정검(三精劍) 수치(綬幟) 수여식에는 박주경 육군군수사령관 등 11명, 이종호 해군작전사령관 등 2명, 김준식 공군참모차장 등 3명 등 육·해·공 3군 중장 진급자 16명이 참석했다.

육·해·공 3군 준장 진급자에게는 호국·통일·번영의 의미를 담고 있는 삼정검이 주어지고, 중장 진급자부터는 보직·계급·대통령 이름이 새겨진 수치를 군 통수권자인 대통령이 직접 달아주게 된다.

문 대통령은 진급자 16명에게 수치를 매어 준 뒤 진급 장성 및 배우자와 일일이 기념촬영을 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