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G-쉽스토리] 삼성重, 카타르發 대규모 LNG운반선 건조 예약

공유
1

[G-쉽스토리] 삼성重, 카타르發 대규모 LNG운반선 건조 예약

모잠비크, 러시아 등 후속 LNG 프로젝트도 발주 기대

center
남준우 삼성중공업 사장이 1일 카타르 LNG운반선 슬롯 예약 약정서 체결 기념 행사에 참석해 연설 중이다. 사진=삼성중공업
삼성중공업이 카타르 국영석유사 카타르페트롤리움(QP)과 대규모 LNG운반선 발주 권리를 보장하는 약정서를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남준우 삼성중공업 사장과 사드 쉐리다 알카비(Saad Sherida Al-Kabbi) QP 대표 겸 카타르 에너지부 장관은 1일 서울과 카타르를 화상으로 연결해 약정서 체결 기념행사를 온라인으로 진행했다.

비밀유지 합의에 따라 슬롯(LNG운반선을 건조하기 위한 공간 확보) 계약 규모 등은 공개되지 않았으나 건조 계약은 빠르면 올해부터 2024년까지 순차적으로 이루어질 전망이다.

조선업계에서는 대규모 사업은 정식 발주 전에 선박 건조를 위한 공간을 확보하는 계약을 체결한다.
이번 약정서 체결로 삼성중공업은 QP가 현재 개발 중인 노스필드(North Field Expansion), 골든패스(Golden Pass) 등 가스전에 투입될 대규모 LNG운반선 수주에 한 걸음 바짝 다가섰다.

노스필드 프로젝트는 세계 최대 LNG 생산 프로젝트로 2027년부터 연간 1억2600만t 규모의 천연가스를 생산할 예정이다. QP는 미국 골든패스 외에도 다른 LNG 프로젝트에 필요한 선박과 노후 선박 교체를 위해 발주 규모가 크게 늘어날 수 있다고 밝힌 바 있어 추가 발주 가능성도 크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삼성은 카타르로부터 2003년 이후 총 25척, 60억달러(약 7조3000억 원) 규모의 LNG운반선을 수주해 성공적으로 건조했으며 그동안 총 150여척의 LNG운반선을 수주하며 축적해 온 우수한 건조 품질, 납기 준수 능력에 높은 점수를 받은 것으로 평가된다"라고 밝혔다.

또 "QP LNG 프로젝트가 대규모 LNG운반선 건조를 검토 중인 다른 선사 발주 계획에 긍정적 영향을 줄 것"이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한편 삼성중공업은 지난해 5척을 신규로 계약한 러시아 아크틱(Arctic) LNG 2 프로젝트 잔여 분 10척과 모잠비크 LNG프로젝트에서 다수 LNG운반선 발주가 연내 나올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