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추미애 "한명숙 재판 위증 의혹, 정밀하게 조사할 필요 있다 "

공유
0

추미애 "한명숙 재판 위증 의혹, 정밀하게 조사할 필요 있다 "

"잘못된 수사방법 뿌리뽑고 제도개선해야"

center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한명숙 전 국무총리의 재판 관련 위증 의혹에 대해 1일 "정밀하게 조사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사진=뉴시스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한명숙 전 국무총리의 재판 관련 위증 의혹에 대해 1일 "정밀하게 조사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추 장관은 이날 MBC뉴스데스크에 출연해 "이미 언론에서 이 수사의 방법에 대해 문제제기를 했다"면서 "첫단추를 잘못 낀 것과 같다"고 말했다.

이어 "잘못된 수사 방법을 뿌리뽑아내야 한다"며 "제도개선을 위해서라도 정밀하게 조사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검찰 위증 교사 의혹 진정서에 대해 "대검찰청에 이 부분에 대해 확인하라고 업무지시를 한 바가 있다"며 "상당히 제대로 된 조사가 아니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한명숙 전 총리 사건 법정에 정식 증인으로 출석했던 한 전 대표의 동료 재소자 최모씨는 지난 4월 당시 재판과 관련해 검찰의 '증거조작 등 부조리'가 있었다는 진정서를 법무부에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법무부는 사건을 대검찰청으로 이송했고, 대검찰청은 서울중앙지검에 다시 사건을 내려보냈다. 서울중앙지검은 이날 해당 사건을 인권감독관에게 배당했다.

추 장관은 "민생 사법을 위해 불철주야 노력하는 검사들의 수고가 부각되긴 커녕, 최근 어떤 인지부서를 중심으로한 선택적 수사, 선택적 기소와 같은 것들로 조직 전체로 봐서는 위기에 봉착하고 있다는 것을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유명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yo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