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약탈·방화 무법천지… 미국 위기에 몰리고 있다

공유
0

약탈·방화 무법천지… 미국 위기에 몰리고 있다

트럼프 “극좌파가 시위 주도… 체포·기소해야”
75개 도시로 시위 확산… 12개주 방위군 소집


center
30일(현지시간) 미 워싱턴DC 백악관 인근에서 조지 플로이드의 사망에 항의하는 시위가 열려 시위대가 "흑인의 목숨도 소중하다"라는 손팻말을 들고 행진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백인 경찰에게 체포되는 과정에서 무릎에 목을 짓눌려 사망한 조지 플로이드 사건에 항의하는 시위가 미국 75개 도시로 번지며 미 전역이 무법천지 상황으로 변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로버트 오브라이언 국가안보보좌관은 극좌파가 시위를 주도한다며 이들을 체포·기소해야한다고 밝히지만 시위는 쉽게 가라앉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31일(현지시간) AP통신과 CNN방송 등에 따르면 곳곳에서 약탈과 방화 폭동이 일어나고, 총격 사건까지 잇따라 현재까지 최소 4명이 숨졌다. 체포된 시위대는 1600명을 넘었다.

폭력시위를 막기 위해 20여개 도시는 야간 통행금지령을 발동했고, 수도 워싱턴D.C.와 캘리포니아주 등 12개 주(州)가 방위군을 소집했다.

시위는 전날 워싱턴D.C.를 비롯해 서부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부터 동부의 뉴욕에 이르기까지 전국 주요 도시에서 일제히 일어났다.

워싱턴D.C.에서는 시위대와 백악관을 지키는 비밀경호국(SS) 직원이 충돌했고, 백악관 외곽에 방위군이 배치됐다. 시위대는 취재를 나온 보수 성향 매체 폭스뉴스 기자를 공격했고, 백악관 인근 라파예트 공원도 불탔다.
백악관 인근의 연방정부 건물인 보훈처는 시위대에 의해 손상됐고, 산산조각이 난 유리창 파편이 인도를 뒤덮었다. 시위대는 건물 벽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욕설을 담은 낙서도 휘갈겼다.

시위대는 고급상점이 밀집한 LA 멜로즈·페어팩스 애비뉴와 베벌리 힐스 일대 상가를 약탈하고 불을 질렀다. 개빈 뉴섬 캘리포니아 주지사는 LA에 주방위군을 투입하고, 야간 통행금지령을 발동했다.

center
미국 미네소타주 미네아폴리스에서 29일(현지시간) 불타고 있는 경찰서 앞에서 경찰의 비무장 흑인 남성 살해 사건에 항의하는 시위가 벌어지고 있다.사진=뉴시스

뉴욕에서는 수천 명의 시위대와 경찰이 충돌하면서 33명의 경찰관이 다치고 345명이 체포됐다. 월가와 뉴욕증권거래소가 위치한 로어맨해튼 지역에서는 상점 10여곳이 약탈당했다.

플로리다주에서는 경찰관이 시위 현장에서 목에 칼을 찔려 병원으로 긴급 후송됐고, 인디애나주 인디애나폴리스에서는 시위 도중 총격 사건이 발생해 1명이 사망하고 3명이 다쳤다.

텍사스주 댈러스에서는 한 남성이 시위대를 향해 마체테(날이 넓은 긴 칼)를 휘둘렸고, 수십명이 달려들어 이 남성을 구타했다. 곧이어 이 남성은 머리를 피를 흘리고 사지가 뒤틀린 채 실신하는 장면이 카메라에 잡혔다.

또한, 유타주 솔트레이크시티의 한 백인 남성은 시위로 인해 도로가 막히자 활과 화살을 들고 차량 밖으로 걸어 나와 시위대를 겨냥했고, 시위대는 이 남성을 집단 구타했다.

백인 우월주의를 상징해온 남부연합 기념물도 시위대의 공격 대상이 됐다.

남북전쟁 당시 옛 남부연합 수도였던 버지니아 리치먼드와 사우스캐롤라이나 찰스턴에서는 시위대가 남부연합 기념 동상 등을 훼손하고, "영혼의 대량학살", "반역자", "인종차별주의자"라는 낙서를 남겼다.

대형마트 체인 타깃(Target)은 시위대의 약탈이 잇따르자 미네소타 등 13개주 175개 매장을 일시적으로 폐쇄했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