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사모펀드 4년 만에 2배로 증가…신설·투자 최대

공유
0

사모펀드 4년 만에 2배로 증가…신설·투자 최대

center
자료=금융감독원


지난해 경영참여형 사모펀드(PEF) 수가 720개를 넘어 4년 만에 2배 이상 늘어났다.

31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말 현재 경영참여형 PEF는 1년 전보다 141개 늘어난 721개였다.

사전 등록제의 사후 보고제 전환 등 PEF 제도 개편이 있었던 2015년의 316개보다는 2.3배로 증가했다.
투자자가 PEF에 출자를 약정한 금액(약정액)과 출자를 이행한 금액(이행액)은 각각 84조3000억 원, 61조7000억 원으로 2015년보다 1.4배, 1.6배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신설 PEF 수는 사상 최대인 206개로 전년보다 8개 늘어났다.

신설 PEF 중 투자 대상을 사전에 정하는 프로젝트 PEF는 151개로 설립 때 투자처를 정하지 않는 블라인드 PEF 55개보다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PEF의 투자 집행 규모는 국내 12조8000억 원, 해외 3조2000억 원 등 16조 원으로 집계됐다.

작년에 해산한 PEF는 65개로 1년 전보다 7개 늘었다.

투자집행까지 이르지 못하고 1년 이내에 해산한 PEF는 3개였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