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 공급망 재편 예상한 기업 3%만 리쇼어링 고려

공유
0

글로벌 공급망 재편 예상한 기업 3%만 리쇼어링 고려

center
자료=전경련


코로나19로 국내 기업 절반은 글로벌 공급망 재편이 있을 것으로 예상했지만 이에 대한 대비책으로 리쇼어링을 고려하는 기업은 3%에 불과한 것으로 조사됐다.

31일 전경련이 설문조사기관 모노리서치를 통해 비금융업 매출액 상위 1000개 기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코로나19 확산 이후 글로벌 공급망 타격으로 기업 활동의 차질을 경험한 기업은 157개 응답 기업 가운데 56.7%였다.

자동차·자동차부품 제조업에서는 66.7%가 기업 활동에 차질을 빚었고, 기계·장비 제조업은 57.1%, 석유·석유화학제품 제조업은 50%가 기업 활동에 부정적인 영향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향후 글로벌 공급망 재편이 있을 것이라고 응답한 기업은 48.4%였다.

이들 기업을 대상으로 향후 대책을 조사한 결과 37.4%는 별다른 대비책이 없다고 답했다.

공급망 지역적 다변화(21.2%), 협력사 관리 강화(20.2%), 내부 공급망 역량 강화(13.1%) 등의 순이었다.

해외 생산기반의 국내 이전 등 리쇼어링을 고려한다는 답변은 3%에 불과했다.

글로벌 공급망 재편에 대비한 대책을 수립할 때 애로사항을 묻자 24.3%가 기업 관련 규제 등 제도적 어려움을 꼽았다.

자금력 부족(22.4%), 정보 부족(18.7%), 인력 부족(18.7%) 등으로 나타났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