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서울시교육청, 학교로 찾아가는 '힐링 미술관’ 지원

공유
0

서울시교육청, 학교로 찾아가는 '힐링 미술관’ 지원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심리적 불안감 예방하고 해소하는 심리방

center
서울시교육청은 학교로 찾아가는 힐링 미술관 사업 '도서관 쏘옥~ 마음톡톡 움직이는 갤러리'를 6월부터 실시한다. 사진=서울시교육청
서울시교육청은 학교로 찾아가는 힐링 미술관 사업 '도서관 쏘옥~ 마음톡톡 움직이는 갤러리'를 6월부터 실시한다고 31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심리적 불안감을 예방하고 해소하는 심리방역 차원에서 위축되고 힘든 일상생활을 예술로 회복할 수 있도록 돕기위해 마련됐다.

학교로 찾아가는 힐링 미술관 사업은 초등학교와 중학교 30개 학교 대상으로 6~12월까지 7개월간 스토리가 있는 주제 중심 명화 6점씩 2~3개월 단위로 순회 전시한다.

이를 통해 학생들이 일상 생활 속에서 문화예술을 향유하며 친구들과 생각과 느낌을 나누는 예술적 교육 기회를 제공한다.

또한 전시기간 동안 해당 학교에 도슨트를 파견하여 명화 작가 및 작품 의도, 미술 사조 등에 대하여 학생 눈높이에 맞게 해설해주는 시간을 가질 수 있도록 지원한다.

전시 작품은 화풍별 대표적인 예술가의 작품이나 교과서에 나오는 명화를 주제 중심으로 선정해 학생들이 예술적 감수성을 함양하도록 돕고, 교육적 효과를 높이기 위하여 작품에 대한 해설 배너도 제공된다.

작품을 도서관 안에 전시하여 도서관을 복합문화공간으로 활용하고, 미술 수업시간과 창의적 체험활동, 방과후학교, 동아리 활동 시간에도 교육자료로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시교육청은 "학생들이 일상생활 속에서 명화를 감상함으로써 예술교육 경험을 확대하고, 체험가능한 문화예술교육, 도슨트 안내 등 체험적 미술교육 프로그램에 참여함으로써 예술적 감수성과 창의성을 함양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유명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yo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