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카드사, 은행·저축은행과 손잡고 고금리 적금 선봬

공유
1

카드사, 은행·저축은행과 손잡고 고금리 적금 선봬

center
카드사들이 은행, 저축은행 등 타 금융업권과 손잡고 고금리 제휴적금을 선보이면서 고객 유치에 나서고 있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카드사들이 은행, 저축은행 등 타 금융업권과 손잡고 고금리 제휴적금을 선보이면서 고객 유치에 나서고 있다.

31일 금융권에 따르면 신한카드는 최근 SBI저축은행과 함께 최고 6.0%의 고금리를 제공하는 자유적금을 출시했다.

이 상품은 SBI저축은행의 사이다뱅크앱에서 만기까지 자유적금 유지 시 기본금리 2.1%를 받을 수 있다. 신한카드 사용 조건을 충족하면 우대금리 3.9%가 추가 적용돼 총 6.0%의 금리를 받게 된다.

우대금리는 9월 30일까지 10만 원 이상 이용 시 적용되며, 신한카드 홈페이지나 모바일앱과 같은 온라인 채널을 통해 신용카드를 신규로 발급한 고객이나 직전 12개월간 신용카드 이용실적이 없는 고객이 받을 수 있다.

적금 가입기간은 1년, 월납입 한도는 최대 20만 원으로 선착순 2만 명까지 가입 가능하다. 행사 기간은 다음달 18일까지다.

현대카드는 우리은행과 손잡고 판매 중인 ‘우리 매직 적금 by 현대카드’는 기본금리가 연 1.7%이지만 우대금리를 더하면 최고 연 5.7%까지 오른다.

우리은행 첫 거래 고객이거나 우리은행 계좌로 급여 수령조건 충족 시 연 0.5%포인트가 지급된다. 특별 우대금리는 현대카드 이용실적에 따라 제공되는 금리로 현대카드 사용실적이나 자동이체 조건 충족 시 최대 연 3.5%포인트를 받을 수 있다. 가입기간은 1년이며 월 납입 한도는 최대 50만 원이다.

삼성카드는 MG새마을금고와 제휴해 최대 연 4.5%의 금리를 주는 ‘MG가득정기적금’을 선보였다. 기본금리 연 2%에 삼성카드 이용실적에 따라 최대 연 2.5%포인트의 우대금리가 추가된다. 삼성카드는 SC제일은행과는 ‘금융상품 개발과 협력 마케팅에 관한 포괄 업무제휴 협약’을 맺고 꾸준히 협업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이보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br00@g-enews.com